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당 장악 역대 최초… 대전 트램·세종 행정수도 완성 ‘탄력’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3일 23시 04분
[대전·세종·충남] 정국전망
대전 ‘스마트 시티’ 선도
세종 ‘국회분원 설치’ 주목
충남 ‘경제 활성화’ 최우선

메인01.jpg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대전시장과 세종시장, 충남지사 등 충청권 광역단체장이 결정된 가운데 이번 지선은 북미정상회담이란 대형 이벤트가 모든 이슈를 빨아들였음에도 1995년 첫 민선 지방선거를 제외하고 역대 최고치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2000년 이후 한 번도 넘지 못했던 60% 벽마저 넘어서면서 지난 대선을 거치며 '정치 효능감(유권자가 정치에 참여함으로써 얻는 만족감)'이 높아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처럼 시민들의 정치 참여율이 높아지면서 지역 현안에 대한 참여 문화 역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대전은 도시철도 2호선과 4차산업혁명, 세종은 행정수도 완성, 충남은 경제 활성화 등 눈앞에 놓여있는 지역 현안들을 새로운 리더들이 과연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가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충청권의 경우 그동안 지방선거는 '여당의 무덤'이라 불릴만큼 한 차례도 여당이 장악한 적이 없지만 이와 반대로 이번 지방선거에선 여당이 모든 광역단체장을 석권하면서 충청의 정치적 영향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힘 있는 여당 소속의 지도자로써 지역 현안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의 숙원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은 권선택 전 시장이 중도하차하면서 동력이 흔들린 상태지만 대전시장에 당선된 허태정 당선인이 기존 트램방식을 기본으로 진행하고 그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들은 보완해 나갈 것이란 입장을 후보 시절 공약하면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 나갈 것으로 관측된다.

또 다른 지역 현안은 국가적 과제와도 연관된 4차산업혁명이다.

대전시는 '4차산업 특별시'를 꿈꾸며 다양한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스마트 시티도 함께하고 있다. 대전은 국내 리딩 스마트시티 중 하나로 대전 스마트도시통합센터(이하 스마트센터)를 '도안 신도시'에 구축하면서 스마트시티의 포문을 열었다.

여기에 지난 4월 자매도시인 베트남 빈증성과 '스마트 시티' 분야 교류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며 앞장서고 있는 만큼 앞으로 어떻게 발전시켜나갈지 주목된다.

세종은 행정수도 개헌과 세종시 특별법 제정, 국회 분원 설치 및 청와대 집무실 설치 등 행정수도 완성이 최우선 과제이다. KTX 세종역 설치 역시 새로운 지역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신·구도심과 주변 지역과의 균형발전도 시급한 문제로 대두된다. 따라서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세종시장 당선인이 여당의 힘을 얼마나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충남은 안희정 전 지사의 공백으로 멈춰버린 현안 사업들에 활기를 불어 넣어야 할 과제가 놓여있다.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은 천안·아산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과 장항선 복선전철, 대산항 국제여객선, 서산비행장 민항 건설 등 환황해권 인프라 문제 해결 등의 주요 현안을 4선의 국회의원 경쟁력과 여당 소속의 지도자로써 추진력 있게 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