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유치 ‘진검승부’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11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3일 20시 34분
복지부, 내달 16일까지 공모…충남·경남·전남권 중 1곳 선정
대전시 건립부지 예정지 결정 등 높은 경쟁력…8월 최종발표

1139459_450670_3002.jpg
▲ 사진 = 을지대병원 홈페이지 캡처
정부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예정지 공모를 본격 시작하면서 전국 지자체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대전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운동이 처음 시작된 곳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으로 선정됐었던만큼 최적의 설립지로 평가받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 1곳을 내달 16일까지 공모한다고 13일 밝혔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 등에 집중적인 재활치료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아동의 학교·사회 복귀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의료기관이다.

복지부는 우선적으로 이용수요가 많은 충남권(대전, 세종, 충남), 경남권(부산, 울산, 경남), 전남권(광주, 전남) 등 8개 시·도를 대상으로 공모해 이중 한 곳을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지역은 3년간(2018∼2020년) 50병상 이상(낮 병동 포함)의 병원을 설립해야 한다. 선정 결과는 내달말 보건의료 임상, 건축전문가, 시민단체, 공무원 등 8인 이내로 구성된 선정심사위원회를 거쳐 8월 중 최종 발표된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건립비 용도로 3개년에 걸쳐 국비 78억이 지원되며 지자체도 77억원 이상을 더해 2020년까지 완공해야 한다.

복지부는 2022년까지 충남권, 경남권, 전남권에 소아재활 거점기능을 하는 병원을 각 1개소씩 설립하고 강원권, 경북권, 전북권, 충북권에는 어린이재활의료센터 1~2개소씩, 수도권과 제주권은 기존의 우수한 병원을 공공 재활의료기관으로 지정해나갈 방침이다. 현재까지 지방자치단체장 후보자 공약을 볼 때 어린이재활병원 공모에 대전을 비롯해 광주와 경남 지역이 유치 의사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지로 가장 경쟁력을 갖췄다고 평가받는 곳은 대전이다. 대전시는 일찌감치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우선사업으로 정해놓고 행정절차를 준비해왔다. 어린이재활병원 건립부지 예정지를 정해놓은 상태며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수년간 설립 필요성과 타당성에 대한 지역사회 공감대를 쌓아왔다. 복지부가 제시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평가 기준에도 지자체와 의료기관 의지가 지표로 명시된만큼 대전이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이 공모지로 선정되더라도 규모와 운영비 측면에서는 난항이 예상된다. 대전시와 지역시민단체는 100병상 이상의 규모를 요구했지만 복지부 공모상에는 입원병실 30병상·낮병실 20병상을 합친 50병상 이상으로 나와 있다. 어린이재활병원 자체가 큰 수익이 나지 않는 구조인데다 지자체 재정여건을 고려해 운영비 지원도 요구되지만 공모에는 건립비 지원만 언급된 상황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기반으로 장애아동과 그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온전한 삶을 누리도록 어린이재활의료체계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