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산시 공설봉안당 진·출입 쉬워진다

정재호 기자 jjh3428@cctoday.co.kr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14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3일 17시 07분
9월까지 진입로 개선공사 완료, 좌회전 대기 차로·경보등 설치

▲ 아산시 송악면 거산리 공설봉안당 진입로. 아산시 제공
아산시 공설봉안당의 이용객이 날로 크게 늘고 있으나 개원 5년이 되도록 국도로부터 좌회전 진입이 안돼 불편과 함께 위험을 감수하는 이용객들로부터 불만을 산 진입로가 9월까지 개선될 예정이다.

아산시 공설봉안당은 아산시가 송악면 거산리 일대 1만1408㎡ 부지에 총사업비 94억원을 들여 2개동 건축면적 2305㎡ 규모에 봉안능력 1만 4300기, 자연장지 600기를 안치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지난 2013년 7월 개원해 현재 아산시 시설관리공단이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개원당시부터 5년이 되도록 차량통행이 빈번한 아산에서 공주방면의 국도 39호선에서 공설봉안동으로 진출입하는 진입로의 좌회전을 위한 국도의 중앙선이 절선이 안돼 이용객들이 불편과 함께 위험을 감수해 오고 있다. 이는 공설봉안당입구에서 유구방면의 국도 39호선이 경사가 심해 좌회전 차선을 만들수 없어 빚어진 것으로, 공설봉안당을 진입하려면 인근 유구읍의 국도 39호선에서 유턴해야 하는 불편을 겪음은 물론 불편을 덜기 위해 불법 좌회전을 할수 밖에 없어 큰 사고위험마저 상존 해 왔다.

이에 시는 국토관리청과 경찰서 등 관계기관과 수차례에 걸친 협의를 거쳐 국도 39호선의 진출입을 위한 중앙선 절선과 설계속도 완화, 도로연결 변경허가를 받아 올해 5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공설봉안당 진입로 개선공사를 지난 3월 착공했다. 공설봉안당 진입로 개선공사로 국도 39호선의 좌회전 진입을 위한 차량 대기차로 신설과 경보등을 설치, 오는 9월 준공되면 이용차량의 유턴 불편은 물론 사고위험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국도 39호선의 경사가 심해 사고위험으로 공설봉안당 진입로의 좌회전이 안돼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어 왔으나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의를 거친 개선공사가 오는 9월 준공하면 불편없이 진출입을 할수 있다"고 말했다.

아산=정재호 기자 jjh342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