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블라인드 테스트와 지방선거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22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3일 21시 19분
6·13지방선거가 끝이 났다. 북미정상회담 이슈 등으로 선거가 묻힐 수 있다는 우려에도 많은 유권자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유권자들은 지역 일꾼들을 어떤 기준으로 뽑았을까. 후보 선택 기준으로 유권자들은 소속 정당, 정책과 공약, 도덕성과 성품, 정치적 경험과 배경, 인물 순으로 꼽았다.

이번 선거에서 다수의 유권자가 소속 정당을 후보 선택 기준으로 꼽았다. 이는 현 정부에 대한 높은 지지도 영향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에서 정당만 보고 투표하는 행위는 후보를 제대로 평가할 수 없게 만든다.

이번 선거를 보면서 블라인드 테스트가 떠올랐다. 블라인드 테스트(Blind Test)란 실험을 수행할 때 편향의 작용을 막기 위해 피험자에게 특정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말한다. 이 테스트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면 평소 선호하는 브랜드 제품이 아닌 다른 상품을 선택하는 의외의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

소속 정당을 가린 채로 후보를 골랐다면 유권자의 선택은 처음과 같았을까. 정책과 공약만 보여준 채로 후보를 선택하라고 했으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까.

지방선거는 지방정부의 지난 4년에 대한 평가인 동시에 향후 4년간 지역 발전을 위해 힘쓸 일꾼을 뽑는 선거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지지하는 후보가 없는 유권자들이 여론조사나 선거에서 전략적 태도를 보여야 한다. 단순히 후보 인지도에 기대지 않고 역선택 또는 제3의 선택을 함으로써 균형을 맞춰 주는 것이다.

특정 정당이나 후보에 힘을 실어주지 않을수록 유권자의 영향력은 커진다. 선거결과를 예측할 수 없어야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한 발전적인 공약이 더 많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

정성수·충북본사 취재부 jssworld@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