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3일 결전의 날…여당 “굳히기” vs 야당 “뒤집기”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1일 19시 08분
6·13 지방선거 D-1, 충청 지역일꾼 519명 선출
충북·충남 국회의원 3명도, 북미회담·부동층 등 변수로

슬라이드뉴스2-개표장점검.jpg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대전시 유성구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한밭대체육관에서 투표용지 계수기를 점검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두며 향후 국정운영 기반을 강화할지, 아니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막판 뒤집기에 성공하며 현 정부의 견제세력으로 힘을 더 키울지 주목된다.

이번 지방선거의 경우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교육감 등 4016명의 지역일꾼이 선출되면서 지방권력 재편과 직결되는 만큼 여야는 사활을 건 선거전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12명의 국회의원을 새로 뽑는 재보선 결과에 따라 정국 주도권 향배가 갈리며 여의도 정치지형이 요동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여야는 국회의원 재보선에도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충청권에서도 4명의 광역단체장을 포함한 총 519명과 함께 충남과 충북에선 3명의 국회의원을 뽑는다. 때문에 여야는 전략적 요충지인 충청권을 격전지 중 하나로 꼽으며 화력을 집중시키고 있다.

1면-대전 개표장점검2.jpg
민주당은 힘 있는 여당 후보의 압도적 지지를 호소하며 '굳히기'에 돌입했고 한국당은 격차가 많이 줄어들었다면서 '뒤집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충남 서천과 보령, 서산 등을 방문해 출마자들의 지지를 호소했으며 최근 대전을 찾았던 추미애 대표는 12일 다시 한 번 대전을 방문해 지원유세를 펼칠 예정이어서 민주당 지도부 모두 충청권 표심 공략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한국당 역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대전과 세종 등 충청권 뿐만 아니라 경부선 라인을 따라 광폭행보를 보이며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현재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뿐 아니라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압승을 거두는 '싹쓸이 승리'를 내심 기대하고 있는 반면 한국당은 대전과 충남, 기존 영남권 광역단체장 사수를 목표로 하고 있다.

1면-대전 개표장점검3.jpg
이에 따라 여야의 막판 스퍼트가 예상되는 가운데 지방선거 승패를 가를 변수도 적지 않다. 지방선거 전날 개최되는 6·12 북미정상회담이 대표적이다.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북미정상회담이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만큼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운 야당의 반전 전략이 마땅치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렇다 할 성과가 나오지 않을 경우 야당이 정치적으로는 이득을 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있다.

이와 함께 숨은 표심과 부동층도 막판 선거 변수로 꼽힌다.

충청권에서 최대 30%정도까지 부동층이 잡히는 가운데 한국당 등은 선거 막바지에 이른바 '샤이 보수'의 결집이 이뤄질 것을 기대하면서 정책 문제를 부각시키며 정권 심판론을 띄우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현 분위기에 편승하며 부동층도 정부·여당을 지지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민주당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북미회담 결과와 숨은 표심, 부동층 향배 등 최대 분수령이 될 수 있는 변수가 선거 막판까지 이어지고 있어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며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