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병역기피 의혹 이어 장애인 등록 의혹까지… 대전시장 野후보들 허태정 맹비난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06월 05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04일 19시 25분
6·13 지방선거 D-8
허태정 ‘병역·장애 등록’ 의혹 박성효 공세… 기자회견
남충희 끝장토론 무산 허태정 비난… 허태정 후보측은 “정책 선거 하자”

6·13 지방선거가 카운트다운에 들어가면서 차기 대전시장에 도전하는 여야 후보 간 신경전도 치열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자신에게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자, 야당 후보들이 집중 공략하는 모양새다. 허 후보의 병역기피와 장애인 허위 진단 의혹을 집중 추궁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5일에도 장애인 진단 관련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사고로 오른쪽 엄지를 제외한 4개의 발가락이 절단됐지만 장애인 등록을 하지 못한 제보자가 직접 나서 억울함을 호소할 예정이다. 대전 판암동에 사는 그는 4개의 발가락을 잃고 몆번이나 장애인 등급 심사를 요청했지만 심사요건에 해당되지 않아 심사조차 거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장-후보-4인-665px.gif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는 대전시장 후보 간 끝장토론이 무산된 것에 대해 허태정 후보를 맹비난했다. 남 후보는 4일 대전시의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시민들의 건강한 판단을 돕기 위한 정보를 차단한다면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 결과는 왜곡된다”면서 “지속적인 정책토론 불참은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훼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150만 대전시민의 알 권리를 무시한 패권정당 후보의 오만함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며 “(허 후보에 대한)진실을 밝히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9일 남 후보의 끝장토론 제안에 후보별 실무추진단이 협의해 일정을 확정했지만 지난달 31일 허 후보 측이 불참을 통보했고 이어 지난 2일 박 후보도 불참한다고 밝히면서 토론회가 사실상 무산됐다.

야당의 잇따른 공격에 허 후보 총괄선대위원장인 조승래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허 후보의 병역기피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조 의원은 박 후보의 근거제시 촉구에 대해 “산재처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시할 산재 증명서가 없다”면서 “후보가 사실관계를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일부 기억이 나지 않는 것에 대해 계속해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발가락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가 아니라 대전을 어떻게 발전시킬 것인지를 따지는 정책선거를 하자”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날 해명 역시 허 후보 측에서 그동안 밝혔던 내용과 별반 다르지 않아, 병역기피과 장애인 허위 진단 의혹은 이번 선거 내내 쟁점이 될 전망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