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통] 충청지역 고령화… 선거 화두 ‘인구 늘리기’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03일 18시 09분
슬라이드뉴스1-저출산-아기.jpg
점점 빨라지는 고령화 사회 진입과 나날이 줄어드는 출산율을 막기 위한 후보들의 공약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지난해 한국고용정보원이 향후 30년 안에 충북의 5개 군 지역이 없어질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기도 했다. 충북 전체 인구는 지난해 10월 163만 명을 돌파하며 증가세를 기록하고는 있지만 농촌 인구는 고령화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1월 기준 도내 11개 시·군 중 청주시는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11.5%를 기록하며 유일한 고령화사회로 나타났다. 증평군(14.9%), 진천군(16.1%), 충주시(17.6%), 음성군(18.2%), 제천시(18.8%)는 고령사회로 분류됐다. 나머지 옥천군(26.5%), 단양군(27%), 영동군(28.1%), 괴산군(30.5%), 보은군(30.7%)은 초고령사회다.

이렇게 인구가 고령화되다보니 행정조직이나 국고보조금이 줄어 존립기반이 뿌리째 흔들릴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농촌에서 출마한 후보마다 인구 증가와 농업부문 투자계획을 쏟아내며 표심을 자극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재종 옥천군수 후보는 친환경 농업 전용공단 개발과 로컬푸드 시스템 구축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귀농·귀촌인을 유치하고 체험형 생태관광농업도 육성하는 것은 물론, 대전∼옥천 광역철도 역 신설, 미니 신도시도 건설하겠다는 야심 찬 구상도 내놨다.

자유한국당 전상인 옥천군수 후보는 지역개발을 가로막는 환경 규제를 풀어 인구 유입을 이루겠다는 심산이다. 환경 규제에서 벗어나게 되면 대청호를 '제2의 남이섬'으로 개발하고, 한옥마을·동화마을 조성 등을 담은 6가지 활력 프로젝트를 제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3대가 함께 사는 가정에 4대 보험을 지원하고 지방세를 감면해주는 공약도 내놨다.

괴산군수 선거에서는 귀농·귀촌 활성화 방안이 인구 늘리기와 맞물려 화두로 떠올랐다. 괴산은 출생보다 사망이 많고, 인구유입 효과가 큰 기업체나 공공기관 등이 별로 없다 보니 인구는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어서다. 민주당 이차영 후보는 '사람이 찾아오는 젊은 괴산'을 슬로건으로 미래 성장기반 구축과 귀농·귀촌팀 설치, 지원제도 정비 등을 약속했다. 한국당 송인헌 후보는 '인구 5만 시대 개막'을 목표로 전담팀 설치, 전용 주택단지 조성, 창업·정착 지원금 지급 등 도시민 유치전략을 내놨다. 무소속 임회무 후보와 박동영 후보도 귀농·귀촌 확대와 정착지원, 고향 같은 도시민 유치환경 조성 등을 공약에 포함했다.

한해 1000만명이 다녀가는 관광도시 단양군의 인구 유출 공약은 더욱 처절한 실정이다. 지난 4월 인구가 3만273명으로 3만선 유지가 위태로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민주당 김광직 후보는 장기 거주자의 자긍심을 높여주는 '장기 거주 기여금'을 신설해 인구유출을 막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한국당 류한우 후보는 군립 의료원 건립 등을 정주 여건 개선을 약속했고, 무소속 엄재창 후보는 폐교를 활용한 귀농·귀촌인 편의를 제공과 지원센터 유치 등을 인구대책으로 제시한 상태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