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권자는 쉬는 날…후보들은 뛰는 날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03일 18시 53분
[6·13 지방선거 D-9]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열전’
민주, 문재인대통령 마케팅…MB·朴 심판
야권, 경제실패·후보의혹 제기
중앙당 차원 지원유세도 눈길

1면-충청권후보자유세.jpg
▲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첫 주말을 맞은 3일 충청권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재래시장과 번화가 등에서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위해 분주한 행보를 이어갔다. 윗줄 왼쪽부터 민주당 허태정 후보, 한국당 박성효 후보,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 정의당 김윤기 후보(이상 대전시장), 민주당 이춘희 후보, 한국당 송아영 후보, 바른미래당 허철회 후보(이상 세종시장), 아랫줄 왼쪽부터 민주당 이시종 후보, 한국당 박경국 후보,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이상 충북지사), 민주당 양승조 후보, 한국당 이인제 후보, 코리아 차국환 후보(이상 충남지사)가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6·13 지방선거가 3일(D-10)부로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가운데 공직선거운동 첫 주말인 2~3일 충청권 거리 곳곳에서 후보 간 뜨거운 유세전이 펼쳐졌다. 여야 후보들은 선거운동원들과 함께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찾아 미래 비전을 제시하면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하지만 여야 후보 간 지지 호소 양상은 사뭇 달랐다. 여당 후보들은 문재인 마케팅과 함께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대한 심판을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후보들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심판론과 함께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의혹을 집중 부각시키면서 맞섰다.

특히 이번 주말 정당별로 중앙당 차원의 지원 유세도 이어졌다. 민주당에선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이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과 함께 주말동안 대전에서 지원유세를 이어갔다. 박 위원장과 강 전 장관은 주말 첫날 동구에 이어 다음날에는 대덕구에서 지원 유세를 펼치면서 대전 기초단체장 선거 접전지역을 집중적으로 지원했다. 5일에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충청권 지원 유세가 예정됐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이번 주말 중구 으능정이거리에서 첫 합동유세를 펼치면서 세몰이에 나섰다. 특히 이날 합동유세에는 이장우·정용기·이은권 의원 등 대전 지역구 의원뿐만 아니라 정우택·김진태·전희경·유민봉 의원이 가세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주말 중앙당 차원의 지원은 없었지만, 5일 손학규 상임 선거대책위원장과 당 대표 등이 대전을 비롯한 충청권에서 후보들의 선거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의당도 3일 김종대 의원의 대전지역 지원 유세에 이어 오는 6일에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대전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주말 바닥 표심을 잡기 위한 충청권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전통시장 공략도 눈에 띄었다. 대전시장 선거에서 경쟁 중인 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5일장이 열린 신탄진시장에서 지지를 호소했고, 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서구 가장동 한민시장과 신탄진시장을 잇달아 찾아 인물론을 내세우며 바닥 표심을 공략했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는 지역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을 돌며 표심을 공략했고, 정의당 김윤기 후보도 신탄진시장과 자운대 쇼핑센터를 바쁘게 뛰어다니며 지지를 호소했다.

충남지사 선거에서 맞붙은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보령 대천중앙시장과 서천 특화시장 등 전통시장에서 연설하면서 지지를 호소했고, 한국당 이인제 후보도 보령 중앙시장, 논산 중앙교회와 화지시장 등에서 유권자들과의 표심을 흔들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