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정아 7득점…여자배구, 네덜란드에 0-3 참패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31일 07시 29분
박정아 7득점…여자배구, 네덜란드에 0-3 참패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네덜란드에 처절하게 무너졌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31일 네덜란드 아펠도른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여자부 3주차 9조 2차전에서 네덜란드(세계랭킹 8위)에 세트 스코어 0-3(18-25 10-25 12-25)으로 완패했다.

한국은 4승 4패, 승점 11을 기록했다. 홈에서 펄펄 난 네덜란드는 7승 1패, 승점 20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의 네덜란드 상대 통산 전적은 10승 8패가 됐다.

한국은 팀의 주포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센터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에게 휴식을 준 채 젊은 선수를 중심으로 이번 원정에 나섰다.

주포 역할을 하는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7득점이 이 경기 한국 선수의 최다 득점이었다.

김희진(IBK기업은행), 강소휘(GS칼텍스), 김주향(현대건설), 박은진(진주선명여고)이 각각 4득점으로 고전했다.

서브 리시브도 불안했다. 네덜란드가 이 경기에서 서브에이스 13개에 성공하는 동안 한국은 서브에이스 3개에 그쳤다.

1세트, 한국은 0-4로 밀리면서 시작했다. 박은진과 이재영(흥국생명)이 힘을 내며 11-12로 따라잡기도 했지만, 더는 추격하지 못하고 첫판을 네덜란드에 내줬다.

2세트에는 네덜란드의 서브를 감당하지 못했다. 순식간에 1-8로 뒤처진 한국은 결국 15점 차로 2세트도 헌납했다.

한국은 3세트 박정아, 김희진, 강소휘, 이재영, 이다영(현대건설) 등 주축들을 빼고 유서연(한국도로공사), 나현수(대전용산고) 등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한국이 네덜란드에 완패하기까지는 1시간 17분밖에 안 걸렸다.

한국은 31일 오후 11시 30분 세계랭킹 22위 폴란드와 3주차 마지막 경기에 나선다.

abbi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