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심 잡아라…성심 다하는 대전지역 후보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22일 18시 07분
사찰로 향한 대전시장 후보들, 허태정 “불교정신 사회에 꽃피길”
박성효 “말씀 본받아 행복한 도시로”, 김윤기 “자비로움 고루 퍼지는 대전”

3면-부처님오신날정치인.jpg
▲ 6·13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예비후보자들이 부처님 오신날인 22일 대전 유성구 계산동 광수사를 찾아 합장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여야 대전시장 후보들이 불기 2562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은 22일 지역 사찰과 불자들을 찾아다니며 불심(佛心) 공략에 나섰다.

선거일을 20여일 앞두고 맞는 부처님 오신날은 출마자들로서는 결코 놓치거나 빠뜨릴 수 없는 중요한 선거운동 기회이다.

불교 신자들 가운데는 장년층 이상 유권자들이 상대적으로 많아 후보자들은 본인의 종교 여부를 떠나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신도들과 일일이 악수하거나 명함을 돌리면서 얼굴 알리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날 대전 세등선원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는 봉축법요식에 참석했으며 앞서 태전사와 충효사, 형통사에 들러 불심에 호소했다. 허 후보는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온 세상에 가득하길 바라며 화합과 상생의 아름다운 불교 정신이 우리 사회에도 꽃피워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와 정의당 김윤기 후보는 함께 대전 광수사에 들러 부처님 오신날 봉축대법회에 나란히 참석했다.

박 후보는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온 땅에 가득하길 기원한다"면서 "시공을 초월하는 부처님의 지혜는 오늘을 사는 우리 모두에게도 큰 가르침이며 힘든 중생들에 위안이 되고 있는 부처님의 말씀을 본받아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광수사를 방문한 뒤 다른 일정 없이 정책 구상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는 “부처님의 자비로움이 고루 퍼지는 대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정의당도 사람과 사람과, 사람과 자연이 함께사는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광수사에는 대전시장 후보들과 함께 민주당 박병석·조승래 국회의원과 김택수 대전시 정무부시장, 민주당 장종태 서구청장후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후보, 각 지자체 기관장 등이 참석해 부처님오신날 봉축대법회를 봉행했다.

한편 여야 지도부도 이날 불심 잡기에 매진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조계사를 찾았으며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각각 대구와 광주지역 사찰을 방문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