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통] ‘도종환 친여동생’ 주장 대한애국당 청주시의원 후보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5월 22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21일 19시 47분
아 선거구 출마 도경자 씨
도 장관 측 “관련 없는 인물”

대한애국당 소속으로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청주시의원 예비후보자가 도종환 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친여동생이라고 주장하고나서 사실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한애국당은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 장관의 여동생인 도경자씨가 청주시의원 ‘아 선거구’에 출마한다”고 발표했다. 도경자(62) 예비후보는 자신을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친여동생”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망해가는 대한민국을 지키고, 청주를 여성불편 제로, 서민경제 활성화를 통해 가족·서민친화 도시로 만들고자 출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 장관 측은 자신과 관련 없는 인물이라고 일축했다.

도 장관 측은 “도 장관의 여동생은 3명인데 모두 ‘숙’자 돌림을 쓴다. 도경자라는 이름의 친동생은 없다”며 “6촌 이상 친척 중에 목사를 한다는 동생이 있는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