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주 아이엠재활병원, 첨단재활로봇…회복 더 빨라졌다

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21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16일 19시 44분
 단계별 환자맞춤 재활시스템 눈길

▲ 사진은 자율보행재활로봇 안다고. 아이엠재활병원 제공
아이엠재활병원은 최근 자율보행재활로봇 ‘안다고’, 보행분석장비 ‘워커뷰’, 상지재활로봇(IMT-1000) 등을 차례로 들여와 국내 최초로 최첨단 재활로봇시스템을 구축해 눈길을 끌고 있다.

우리나라가 초고령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요즘, 뇌졸중 환자의 증가로 후유장애 고통을 받는 환자들이 늘고있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로봇재활시스템이 도입돼 환자들의 조속한 일상생활 복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율보행재활로봇 안다고와 워커뷰는 국내 최초로 도입

먼저, 자율보행재활로봇(Andago)는 일상에서 보행하는 것과 같은 환경에서 환자 자신의 의지로 걷기가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하지훈련 장비로서 반복적인 훈련을 통해 독립보행이 가능하도록 만들어 주는 로봇이다. 적용대상으로는 뇌졸중, 척수 손상, 뇌성마비, 다발성 경화증, 골관절염, 걸음장애 등에 활용된다.

또 3D 카메라를 이용한 신개념 보행분석 장치인 워커뷰(Walker view)는 얼마나 정상적인 보행패턴으로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평가할 수 있는 장비로 환자상태를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 그리고 상지재활로봇(IMT-1000)은 상지의 기능적 움직임에 손상을 입은 환자들에게 실생활과 유사한 가상현실 환경 속에서 2·3차원적 움직임을 제공해 상지기능의 향상과 수행능력 증진에 도움을 준다.

◆환자의 보행 수준에 따라 3단계(에리고 프로-로코멧-안다고)로 제공

로봇재활 치료시스템은 환자의 보행수준에 따라 △뇌졸중 초기에 하지근력 강화를 위한 기립경사로봇(Erigo Pro) △환자의 신체능력에 적합한 정상 보행패턴을 유도하는 보행로봇(Locomat) △실제 지면에서 스스로 걸으며 독립보행이 가능하게하는 자율보행재활로봇(Andago) 등 단계별로 구분해 제공된다. 따라서,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기립경사로봇(Erigo Pro)과 보행로봇(Locomat)에 자율보행재활로봇 안다고와 보행분석장비 워커뷰, 상지재활로봇(IMT-1000)이 새롭게 도입돼 명실상부한 ‘환자맞춤 로봇재활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아이엠재활병원 우봉식 병원장은 “단계적이고도 다양한 로봇재활치료는 환자들이 조속히 일상생활로 복귀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청주 아이엠재활병원이 우리나라에서 ‘회복기 집중재활의 최고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