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원도심 철길, 도시숲길로 조성할 것”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16일 19시 26분
5면-박성효.jpg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는 대전 원도심을 가로지르는 동구 삼성동부터 중구 중촌동 일원의 ‘대전선’ 2·6㎞ 구간을 전면적인 철길 공원화 사업을 통해 ‘도시숲길’로 조성하겠다고 16일 밝혔다.

대전 원도심 활성화를 방해하고 있는 도심 속 철로는 공원화해 시민 휴식 공간과 도심 녹지공간을 확보하고 사진촬영 관광 명소화로 인한 원도심 지역 상권 회복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역과 서대전역을 잇는 대전선은 하루 평균 화물열차가 6회 운행된다.

박 후보는 철도시설공단과 협의해 대전선 통행열차(대전역~서대전역)를 대전조차장(회덕역)에서 서대전역으로 우회하는 노선으로 조정하고, 도심 통과구간은 ‘대전선 철길 공원화 사업’부지로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사업 대상지는 동구 삼성동~중구 중촌동 일원 2.6㎞ 구간으로, 테마별 산책로와 소규모 공연장 등 시민 힐링공간을 조성하고 교량 경관조명 1개소와 보도육교 2개소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패션·생활용품 스타트업존’과 계족산같은 황톳길 산책로 조성한다.

박 후보는 “경의선 숲길, 항동철길, 경춘선 숲길처럼 시민 휴식 공간 제공 및 도심 녹지공간 확대와 사진촬영 관광 명소화로 인한 원도심 지역 상권 회복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