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모유의 힘’ 아토피 발병 줄인다…미생물 많아져 위험↓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14일 20시 04분
6면-연구진.jpg
영아의 장 속에 존재하는 미생물 중 특정 미생물이 적어지면 아토피 피부염 질환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모유를 수유할 경우 장 내 미생물이 발달하면서 아토피 질환을 낮출 수 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14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울산대 서울아산병원 홍수종 교수와 한림대 김봉수 교수·이민정(박사과정) 연구진이 장 내 미생물 유전정보인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통해 특정 미생물 유전자 양이 줄면 아토피 질환이 발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아토피 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만성 염증 피부 질환이다. 국내 소아 중 20% 정도 발생하고 있으며, 일부는 청소년기는 물론 성인기까지 이어진다.

아토피 질환에 대한 많은 임상 연구가 진행 중이지만 발생 과정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진은 인간 몸속에 함께 공존하는 미생물들의 유전정보인 마이크로바이옴에 주목했다.

최근 마이크로바이옴이 개인 면역 발달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그러나 정상인이나 환자에게 별견되는 특정 미생물 종을 규명하는 데 급급하며 그 결과가 상이한 경향이 있다.

연구진은 마이크로바이옴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최대한 통제하기 위해 생후 6개월 영아 중 항생제를 투여한 적 없는 영아들의 분변을 이용해 분석했다.

분석 대상은 건강한 영아와 아토피 피부염 영아로 나눴고, 이들을 다시 모유 수유 집단과 모유-분유 혼합 수유 집단으로 각각 분류했다.

그 결과 특정 유전자가 적으면 아토피 피부염 발달이 활발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 유전자가 적다는 것은 마이크로바이옴에서 특정 미생물이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모유-분유 혼합 수유 집단 내 아토피 피부염 영아들의 경우 장내 점막에 있는 뮤신이라는 당단백질을 분해하는 미생물 3종(Akkermansia muciniphila, Ruminococcus gnavus, Lachnospiraceae bacterium 2_1_58FAA)이 적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영아 장내 미생물은 뮤신 분해 미생물이 생성하는 당을 섭취해 생장한다. 뮤신 분해 미생물이 감소하면 장내 미생물이 감소하고 영아의 면역 발달을 돕는 미생물도 적어지면서 아토피 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또 아토피가 모유 수유 집단에서도 발생하지만, 그 빈도는 혼합 수유 집단보다 대체로 적다고 설명했다. 모유 수유가 장내 미생물 균형에 도움을 줘 아토피 질환을 예방하는 데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홍수종 교수 “미생물을 약으로 활용하는 파마바이오틱스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 연령에 대한 마이크로바이옴과 인체 면역력 변화를 지속적으로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