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업대출 금리 오름세… 충청권 중소기업 ‘첩첩산중’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14일 18시 51분
지난달 시중은행 평균 0.01~0.50%p 상승… 6%대 넘기도
지역 자영업자 대출 지속적 증가… 이자 부담 갈수록 늘어

충청권 중소기업들의 빚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의 신용대출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은행권의 신용대출 금리가 가시적인 오름세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14일 전국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전년대비 0.01~0.50%p 상승했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4.40%→4.49%) △KEB하나은행(4.94%→5.01%) △우리은행(5.14%→5.22%) △NH농협은행(5.35%→5.36%) △씨티은행(3.86%→4.60%) △IBK기업은행(5.99%→6.09%) 등 뚜렷한 대출금리 오름세를 나타났다.

반면 지난 2월 대전·충남·세종지역 중소기업 대출은 전월대비 3819억원 증가해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신용대출 금리가 오르면 실질적인 이자부담이 커짐에도 불구하고 개인사업자(자영업자)를 포함한 충청권 기업의 대출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특히 충남지역 중소기업 대출 증가폭은 시중은행보다 2금융권에서 더 높아 상대적으로 높은 위험을 안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들 대출 중에서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비중과 담보대출 비중이 높다는 점이다.

이에대해 지역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마다 가계대출 증가가 어려워졌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연체나 대손율이 가계부채보다 안정적인 중소기업 대출로 무게 추를 옮긴것으로 풀이된다"며 "금융의 실물지원을 위해서는 직접금융을 하는 것이 필요하나 건전성 관리차원에서 담보나 우량 기업을 선순위에 둘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은행권이 ‘안전한 영업’을 추구하면서 담보는 없지만 가능성을 토대로 대출하려는 벤처·창업중소기업들이 외면당하는 것이다.

손쉽고 안정적인 개인사업자·담보대출 등에 치중한 편향적인 영업행태로 금융의 순기능이 저하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대해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기업대출에서 활로를 찾으려는 은행의 움직임이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개인사업자 대출은 주로 고소득 임대사업자 비중이 높아 은행 입장에서는 안정적이지만 생산적 금융 활성화에 도움이 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손쉽고 안정적인 담보대출 등에 치중한 편향적인 영업행태를 예대율 규제 개편을 통해 생산적 금융을 활성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담보 등 안정성 차원에서 소외된 중소기업들은 갈수록 이자 부담이 커져만 가고있는 것이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