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가메즈, 4년 만에 V리그 복귀…우리카드 전체 1순위 지명

타이스와 가스파리니는 3시즌 연속 삼성화재, 대한항공에서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5월 11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11일 08시 03분
▲ (서울=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V리그 팀에 지명받은 선수들. 왼쪽부터 리베르만 아가메즈(우리카드), 타이스 덜 호스트(삼성화재), 밋차 가스파리니(대한항공), 요스바니 에르난데스(OK저축은행), 크리스티안 파다르(현대캐피탈), 지몬 히르슈(한국전력). [한국배구연맹 제공]
▲ (서울=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V리그 팀에 지명받은 선수들. 왼쪽부터 리베르만 아가메즈(우리카드), 타이스 덜 호스트(삼성화재), 밋차 가스파리니(대한항공), 요스바니 에르난데스(OK저축은행), 크리스티안 파다르(현대캐피탈), 지몬 히르슈(한국전력). [한국배구연맹 제공]
▲ (서울=연합뉴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이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빌라 레알레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고, 리베르만 아가메즈(오른쪽)를 호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서울=연합뉴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이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빌라 레알레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고, 리베르만 아가메즈(오른쪽)를 호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서울=연합뉴스) 4년 만에 프로배구 V리그에 복귀한 리버맨 아가메즈(33·콜롬비아·206㎝)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우리카드의 품에 안겼다. 우리카드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빌라 레알레에서 열린 '2018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프로배구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어 아가메즈를 선발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 (서울=연합뉴스) 4년 만에 프로배구 V리그에 복귀한 리버맨 아가메즈(33·콜롬비아·206㎝)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우리카드의 품에 안겼다. 우리카드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빌라 레알레에서 열린 '2018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프로배구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어 아가메즈를 선발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아가메즈, 4년 만에 V리그 복귀…우리카드 전체 1순위 지명

타이스와 가스파리니는 3시즌 연속 삼성화재, 대한항공에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리베르만 아가메즈(33·콜롬비아)가 전체 1순위의 영예를 누리며 4년 만에 V리그 복귀를 확정했다.

우리카드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빌라 레알레에서 열린 2018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어 아가메즈를 선택했다.

확률 추첨에서 1순위 지명의 행운을 얻은 우리카드는 망설이지 않고 아가메즈를 호명했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감독으로 우승하고 싶다. 아가메즈도 우승하고 싶다고 했다"며 "선수들과 힘을 모아 우승을 목표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가메즈는 2013-2014시즌 현대캐피탈에서 뛰었다. 2014-2015시즌을 앞두고 재계약했지만, 부상을 당해 시즌이 시작하기 전 교체됐다.

아가메즈는 "예전에 V리그에서 자주 화를 냈던 걸 반성하고, 더 좋은 사람이 되어 한국을 찾고 싶다"며 "1순위로 지명되고 V리그에 복귀하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2, 3순위 지명권을 잡은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은 기존 외국인 선수와 다시 손을 잡았다.

삼성화재는 타이스 덜 호스트, 대한항공은 밋차 가스파리니를 뽑았다.

V리그는 외국인 선수와 재계약을 한 차례만 허용한다. 두 시즌 연속 한 팀에서 뛰면 우선 지명을 하지 못하고, 드래프트 순서대로 뽑아야 한다.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은 '차등 확률 추첨'에서 행운을 얻었다. 남자부는 2017-2018시즌 V리그 순위에 따라 총 140개의 구슬을 7개 구단에 차등 부여해 추첨기를 통해 구슬이 나오는 순서로 선수를 지명했다.

챔프전에서 우승한 대한항공(5개·녹색)이 가장 적은 구슬을 가져갔고, 준우승팀 현대캐피탈(10개·보라색), 3위 삼성화재(15개·핑크색), 4위 KB손해보험(20개·노란색), 5위 한국전력(25개·빨간색), 6위 우리카드(30개·하늘색), 7위 OK저축은행(35개·주황색)이 구슬을 나눠 가졌다.

매우 낮은 확률에서 삼성화재가 한국전력과 OK저축은행을 제치고 2순위 지명권을 얻었고, 가장 낮은 확률을 지닌 대한항공이 3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OK저축은행은 쿠바출신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를 지명했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팀의 전성기를 함께 한 로버트랜디 시몬에게 도움을 얻어 에르난데스에 대해 파악했다. 김세진 감독은 "지명 순위는 만족스럽지 않지만 에르난데스 지명은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시즌 우리카드에서 맹활약한 크리스티안 파다르를 택했다.

최태웅 감독은 "(그동안 라이트로 뛰었던) 문성민이 레프트로 포지션을 변경해야 한다. 리시브를 해야 하는 성민이가 스트레스받지 않게 하겠다"며 라이트 파다르 영입에 따른 팀의 변화를 예고했다.

독일 출신 지몬 히르슈는 전체 7순위로 한국전력 유니폼을 입는다. 독일, 이탈리아 리그에서 7년 간 선수생활을 한 히르슈는 트라이아웃이 진행된 몬차에서 2시즌 동안 활약하기도 했다.

KB손해보험은 지난 시즌 팀 주포로 활약한 알렉산드르 페레이라와 재계약했다.

새 얼굴인 아가메즈, 에르난데스, 히류스의 연봉은 30만 달러다. V리그에서 세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타이스, 파다르, 가스파리니, KB손보와 재계약한 알렉스는 연봉 35만 달러에 각각 계약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