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농구 우리은행, 통합 6연패 이끈 위성우 감독과 '4년 더'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08일 10시 29분
▲ 위성우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 위성우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자농구 우리은행, 통합 6연패 이끈 위성우 감독과 '4년 더'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통합 6연패'의 위업을 이끈 위성우(47) 감독과 4년 더 함께한다.

우리은행은 위 감독과 2022년까지 재계약했다고 8일 밝혔다.

세부 계약 조건은 양측 합의로 공개되지 않았다.

우리은행은 "최강 전력을 유지함과 동시에 향후 안정적인 세대교체를 완성하고자 위 감독에게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보내기로 했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2012년 4월 지휘봉을 잡은 위 감독은 이번 계약 기간을 완주하면 우리은행에서 10년을 채운다.

위 감독은 만년 최하위 팀으로 꼽히던 우리은행에 부임한 2012-2013시즌부터 정규리그 1위와 통합 우승의 돌풍을 일으키며 지도력을 발휘했다.

이후에도 2017-2018시즌까지 6년째 정상을 놓치지 않았다.

여자농구 사령탑이 챔피언결정전 6회 우승을 차지한 건 위 감독이 유일하다.

위 감독은 구단을 통해 "저를 믿고 다시 기회를 줘 감사하다"면서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은행의 팀 컬러를 업그레이드해 최강팀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song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