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통] 지방선거 ‘일석다조’ 선거펀드 열풍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07일 18시 36분
선거펀드가 지방선거 후보자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선거펀드는 선거에 드는 자금 일부 또는 전부를 공개적으로 빌려서 마련하는 일종의 이벤트다.

정당 도움 없이 ‘나 홀로 선거’를 치러야 하는 교육감 후보들이 하나 둘씩 선거펀드를 출시하고 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9일 연리 1.65%의 '행복교육 희망 펀드'를 개설하고 6억원 모금에 나선다. 김 교육감은 지난 선거에서 3일 만에 목표액 5억원을 달성한 바 있다.

심의보 충북도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달 25일 '마음 펀드'를 출시했다. 목표 모금액은 8억 8000만원, 연리는 3.0%다. 자유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후보는 펀드 목표액을 5억원으로 설정하고 모금 중이다.

선거펀드는 선거가 끝난 뒤 선거 비용을 보전받게 되면 약속한 상환일까지 원금과 이자를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후보자들은 투명하게 선거자금을 마련할 수 있고, 지지자들의 참여를 끌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선거 펀드를 선호하고 있다. 단기간에 목표 금액을 달성하면 유권자들에게 유력 후보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

지지자들은 원하는 후보의 당선을 도우면서 1%대인 금융권 금리보다 높은 이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선거펀드는 금융상품이 아닌 개인 간 거래여서 돈을 못 돌려받을 경우가 생길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유력한 후보자일수록 펀드의 위험성이 낮아진다. 15% 이상 득표한 후보자는 선거비용 전액, 10~15% 득표한 후보자는 반액을 돌려받는다. 득표율이 낮아 선거 비용을 보전받지 못한 후보자는 채무인 펀드 모금액을 갚아야 한다.

선거펀드는 2010년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유시민 펀드'가 원조다. 유 전 장관은 당시 이 펀드로 41억 5000만원을 끌어모았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