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책은 지식의 최전선이다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5월 04일 금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03일 18시 31분
[에세이]
변광섭 컬처디자이너·에세이스트


세계에서 주목받는 최고의 도서관들은 부유한 애서가들의 서고에서 시작됐다. 피렌체의 부자 코시모 데 메디치는 산마르코 인근 수도원에 도서관을 건립하고 학자들에게 장서를 개방했다. 카네기는 도서관 건립에 자신의 재산 90%를 기부했다. 미국 전역에 1670여 개의 공공도서관이 세워졌고, 전 세계 2509개 도서관 건설에 5620만 달러가 지원됐다. 중국 닝보시의 천일각은 500년 전에 세워진 세계 3대 개인 서재로 30만 권의 고서가 숨 쉬고 있다.

연필은 지적광산이고 책은 지식의 최전선이다. 글을 쓴다는 것은 한 사람의 삶과 시대의 영광을 오롯이 담는 행위다. 책을 읽는 것은 세상의 지식과 정보와 지혜를 온 몸으로 받아들이는 행위며 새로운 미래를 여는 성스러운 의식이다. 책방과 도서관이 중요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렇지만 책이 팔리지 않고 서점이 급감하고 있다. 출판사 폐업이 속출하고 동네서점은 10년 전보다 38%나 감소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책의 위기, 인문학의 위기를 이야기 하고 있는 가운데 종이책이 문화콘텐츠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단순한 읽을거리를 넘어 문화향유와 문화나눔으로, 지역문화의 콘텐츠로 그 가능성이 확장되고 있다. 영국의 산골마을 헤이온와이는 책마을과 책마을축제, 국제 도서전 등을 통해 주목받고 있다. 코엑스의 별마당도서관은 넓고 높은 공간의 특성을 살려 13m 높이의 대형서가와 소파형, 계단형 등 다양한 형태로 공간을 꾸며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인구 5만의 작은 도시 일본 다케오시의 '다케오시립도서관'을 모델로 했는데 편안하게 머물며 책과 함께하는 열린 도서관이다. 서울 한남동의 북파크는 과학을 테마로 한 도서관 같은 서점이다. 서교동의 홍대던전은 가볍게 읽을 수 있는 라이트노벨, 애니메이션, 게임 등 맞춤형 문화공간이다.

전국적으로 작은도서관도 열풍이다. 아파트와 골목길마다 작은도서관이 생기면서 주민들의 문화사랑방으로, 소통의 장으로, 문화나눔의 공간으로 애용되고 있다. 인문학콘서트, 북콘서트, 길위의 인문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핀란드는 크고 작은 도서관과의 네트워크망이 잘 구축되어 있다. 이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마음껏 책을 검색하고 열람하고 대출과 반납이 가능하다. 또 토론식 교육환경을 통해 창의적이고 협동심 강한 인재를 키우고 있다. 이탈리아의 문예부흥도 작은 문화공간에서 시작되었다.

그렇다면 우리의 독서문화는 어떨까. 공립도서관, 작은도서관, 지역의 서점, 각급학교의 도서관과 독서문화…. 가슴에 와 닿는 곳이 없다. 충북의 대표도서관을 만들고 작은도서관과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하며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조화로 새로움을 창조해야 한다. 인문학 프로그램과 문화예술의 다양한 장르간 융합으로 물결쳐야 한다. 도서관에서 놀고, 도서관에서 희망을 찾고, 도서관에서 꿈이 영글어야 한다. 책은 지식의 최전선이고 도서관은 한 사람의 꿈을 담는 보물창고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