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문화재단 쇄신안 근본적 문제 파악 못해”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8년 05월 01일 화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30일 20시 02분
이사회서 쓴소리 이어져…구체성·조직 체계 개편 등 필요

대전문화재단이 이사회에 제출한 운영 쇄신안이 구체성이 결여되고 조직체계도 미흡하다는 등의 지적을 받았다. 30일 대전문화재단은 김택수 정무부시장 및 이화섭 대표이사 권한대행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제1차 임시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사회는 보고사항 및 정관 일부 개정 정관 등 부의안건 순으로 진행됐으며 논의안 중 가장 뜨거운 감자는 역시 ‘대전문화재단 운영 쇄신안’이었다.

이사회에 참석한 김영호 대전민예총 회장은 “쇄신안을 보며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아직도 근본적인 원인을 재단 스스로 인지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재단이 문화예술계, 그리고 시민들에게 신뢰받지 못한 원인은 재단의 불법적·부적정 운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가진단을 제대로 하지 못하다 보니 쇄신안의 각종 용어와 표현도 문제가 되고 있다”며 “쇄신의 근본적인 원인과 문제부터 짚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조직 개편에 대한 다양한 의견도 제시됐다.

김지민 목원대 음악교육과 교수는 “현재 분리된 문화기획실과 예술진흥실이 운영·교육·지원·기획 등 업무가 체계화돼 있지 않다”며 “재원마련을 위한 기부금 유치 관련 조직이 강화돼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복영한 대전연극협회 회장은 “조직을 오히려 줄여야 한다. 현재 재단 기능이라면 9명의 팀장은 불필요하다”며 “팀장을 줄여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쇄신방향과도 맞다”고 전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차기 대표이사 역량에 관한 문제도 언급됐다.

김영호 회장은 “그동안 대표가 낙하산으로 결정되다 보니 전문성이 결여된 것이 사실”이라며 “차기 대표이사는 기금 확보 능력이 있고, 예술인 복지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적합한 자질을 갖춘 자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