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디종 권창훈 "부모님 덕분에 꿈 키워…박지성도 큰 영향"

프랑스 매체와 인터뷰 "마음껏 운동하게 해주신 부모님 덕분에 꿈 키웠다"
"2002월드컵과 박지성도 내게 큰 영향"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4월 28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28일 10시 28분
▲ 디종 권창훈[AFP=연합뉴스]
▲ 디종 권창훈[AFP=연합뉴스]
디종 권창훈 "부모님 덕분에 꿈 키워…박지성도 큰 영향"

프랑스 매체와 인터뷰 "마음껏 운동하게 해주신 부모님 덕분에 꿈 키웠다"

"2002월드컵과 박지성도 내게 큰 영향"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디종의 권창훈(23)은 자신이 축구선수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엔 부모님과 2002년 월드컵, 박지성이 있었다고 밝혔다.

권창훈은 28일(한국시간) 공개된 프랑스 매체 'sp foot'과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부터 공으로 할 수 있는 운동을 많이 했는데, 셀 수 없을 정도의 많은 창문을 깨 부모님 속을 썩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는 얼마든지 공놀이를 해도 좋으니, 집안이 아닌 밖에서만 하라고 하셨다. 일련의 과정이 나를 축구선수로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프랑스 리그앙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권창훈을 조명하기 위해 진행됐다.

축구를 하게 된 과정과 프랑스 현지 생활 등 '한국 선수 권창훈'의 삶을 소개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권창훈은 축구선수를 하게 된 계기에 관해 부모님과 함께 당시 한국 사회 환경을 꼽았다.

그는 "8살 때 2002년 한일월드컵이 열렸는데, 온 국민이 축제 분위기 속에서 축구 경기를 시청했다"라면서 "나 역시 거의 모든 경기를 시청하며 꿈을 키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한국을 월드컵 4강으로 이끈 박지성 선배를 보며 프로 선수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박지성 선배가 유럽 진출의 선구자적 역할을 했기에 내가 편안하게 프랑스에서 뛰고 있는 것"이라며 "박지성 선배를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내 앞에 나타난다면 매우 공손하게 인사를 드릴 것 같다"라며 웃었다.

2018 러시아월드컵을 전망해달라는 질문엔 "아직 명단이 발표되지 않아 조심스럽지만,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겨루는 조별리그가 쉽진 않을 것이다. 다만 16강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프랑스에서의 생활에 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프랑스에선 모르는 사람들끼리도 정겹게 인사를 나누더라"라며 "한국에선 같은 아파트에 살아도 인사하지 않는다. 한국과 다른 문화 환경으로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남북문제에 관한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권창훈은 "전쟁 위협을 느낀 적은 없다"라면서 "많은 한국사람이 그렇듯 분단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