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 국가혁신클러스터 ‘도전’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16일 18시 53분
대전시, 지정 추진 계획 수립中, 과학벨트·대덕특구 등 지구 설정
ICT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복안

대전시가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기업과 기관을 집중 육성하는 국가혁신클러스터 지정을 추진한다. 대전시는 산업통상부 주관 국가혁신클러스터 조성 사업에 따라 전략적 추진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지난달 20일 개정 시행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따른 것이다. 현재(2015년 기준) 수도권 인구 비중은 49.5%, GRDP(지역내총생산) 비중도 49.4%를 차지한다. 2016년 기준 1000대기업(매출액 기준) 본사의 73.6%가 수도권에 위치해 있으며 최근 15년간 비즈니스 서비스업 일자리 창출의 70%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참여정부 이후 추진동력이 상실한 국가균형발전 추진체계 복원의 전기를 마련하려 국가혁신클러스(국가혁신융복합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혁신도시 시즌2'의 연장선상이라고도 볼 수 있다. 주변 지역과의 공간적 연계 및 역량 결집 등을 통해 민간투자와 신(新) 산업 중심의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지역주도의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육성하는 목적이다.

정부는 국가혁신클러스터에 기업투자를 위해 5대 지원책을 묶어 지원한다. 인허가 신속처리, 규제 샌드박스 연계적용 등의 규제특례를 비롯해 금리혜택, 유동성지원, 투자 우대 등 특별 금융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 국가혁신클러스터를 테스트베드로 대표산업 실증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설비투자액 최대 24%, 입지매입액 최대 40%까지 보조금 지원을 우대한다. 클러스터 투자기업에는 국세 및 지방세 감면도 추진한다.

시는 과학비즈니스벨트(도룡·둔곡지구), 대덕연구개발특구(1·2단계), 장대 첨단도시, 대전산단 재생사업 지구를 중심으로 혁신클러스터 지구 설정을 계획 중이다.

지역 대덕연구개발특구 등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4차산업혁명에 대응한 ICT 융복합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시는 이달말까지 지구 및 대표산업을 확정한 뒤 전략 로드맵 수립 초안을 작성해 산업부에 제출할 방침이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컨설팅을 통해 6월말 확정된다.

시 관계자는 “국가혁신클러스터로 지정되면 국가예산, 기업유치, 신산업 실증 등 다양한 지원이 이뤄져 국가균형발전의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다”며 “현재 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로 실효성있는 방안을 착실히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