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문화재단 운영독립 필요 제기 “구조개혁부터 해야”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11일 19시 44분
대표이사 중도하차 이후 대대적인 혁신안을 마련 중인 대전문화재단(이하 재단)에 단순한 분위기 쇄신을 넘어 근본적인 문제를 개선하는 구조개혁 바람이 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간 수탁대행사업으로 지자체 보조금에 의존했다면 이번 혁신안엔 독립적 운영으로 자체역량을 키울 수 있는 획기전인 방안이 담겨야 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대전문화재단에 따르면 최근 개최된 정기이사회에서 현행 대표이사 선임을 대전시장 취임 이후로 하고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의 대표이사 권한대행 체제로 유지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긴급 TF를 구성한 재단은 오는 30일까지 혁신안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해당 내용에 지역사회의 관심도 모아지고 있다.

일각에선 사업구조 자체가 바뀌지 않으면 이번 혁신안도 ‘알맹이’ 없는 추상적 논의에 그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우려한다.

재단은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예산 대부분을 정부나 지자체 사업 대행에 사용하고 있다.

실제 올해 예산 구조를 살펴보면 총 189억원 중 대전시 수탁대행 사업비가 135억원으로 전체 71%를 차지한다.

재단이 자체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출연금과 기획사업비는 19억 6800만원으로 인건비를 제외하면 10.36%에 지나지 않는다.

반면 인천 문화재단은 수탁대행 사업비 66%, 출연금·기획사업비 30%로 대전보다 재정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는 비영리 단체인 재단 특성상 수익사업에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기금 조성 등이 원활하지 않아 보조금에 기댈 수밖에 없는 시스템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재단이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상태에서 지역예술인들의 운영 만족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 지역문화예술 관계자는 “주체적인 사업기획 능력을 키우지 않고 시에서 하달 받은 사업들만 대행하면 정체되는 것은 당연하다”며 “재단이 이번 혁신안을 계기로 운영 독립을 위해 기금확대, 수익사업 발굴안 등 자체 재정 조달 계획을 마련해 능동적으로 돌아가는 시스템이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