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을 위한 제언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4월 11일 수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10일 19시 02분
[독자위원칼럼]
전문수 대한주택건설협회 대전충남도회장


주택공급의 중추적 역할을 맡아왔던 대규모 택지개발과 신도시개발사업은 여러 문제점으로 인해 당분간 쇠퇴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그 대안으로 도시재생사업이 떠오르고 있다. 신도시 사업은 추진이 빠르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등의 좋은 점도 있지만 구도심 공동화 현상을 야기시키고 학교신설과 관련된 교육부와의 갈등을 일으키고 있으며 도심외곽으로 자리할수록 출·퇴근 시간과 교통비 부담 등의 단점들을 안고 있다. 반면 도시재생사업은 가라앉은 구도심을 활성화 시키고 도시의 외연확장을 막으면서 산림과 같은 자연훼손을 최소하 할 수 있고 학교신설 부담을 줄이는 등 많은 장점이 있다. 다만 주민들의 합의가 어렵고 많은 시간이 소요되며 기존건물의 철거와 이주 등의 복잡한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재건축·재개발의 경우에는 다른 주택사업에 비해 용적율을 많이 완화해 줌으로써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게끔 지원해주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도시재생 사업이 대전에서는 상당히 더디게 진행되어 왔었고 많은 사업장들이 중도에 좌초되면서 주민들간 갈등과 재산적 피해가 발생되어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대규모 재건축사업이 잇따라 성공하였고 수도권에서 사업지를 마련하지 못해 매출에 어려움을 겪는 대기업들이 대거 지역으로 몰려오면서 일부 인기 사업장은 수주 과열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우리지역 업체들은 최근까지는 도시재생사업에 별다른 참여를 하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신도시개발에서 도시재생사업으로 트렌드가 바뀌기 시작했고 사업의 성공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지역의 건설업체들도 적극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반면에 조합원들은 여전히 대기업의 브랜드를 선호하기 때문에 지역업체의 수주율이 20%도 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외지업체들의 시공은 결국 사업자금의 역외 유출로 이어지면서 지역에 남는 돈은 별로 없게된다. 최근 세종시로 인구유출이 심화되면서 대전시의 150만 인구벽이 무너지고 있고 새로운 성장동력 없이 쇠퇴해가고 있는 지역경제를 생각하면 안타까울 수 밖에 없다. 또한 외지 대형업체들이 우리 지역업체들에 비해 분양가가 높게 나타나고 그에 따라 사업비가 증가하게 되어 조합원의 자금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으며 지역업체라고 해서 브랜드 파워가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 아울러 대전시에서는 지역업체들의 참여비율에 따라 용적율 인센티브를 대폭 상향시켜주기로 해 조합측에서도 사업비 부담이 줄어드는 반가운 소식이 되고 있다.

결국 지역업체들의 시공참여는 지역 자금순환을 활발하게 하고 지역에 사는 건설업체 직원들이 혜택을 입게 되면서 조합의 분양성공율도 높일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수많은 하청업체들의 참여까지 생각하면 그 영향력은 시너지효과로 나타나게 될 것이다. 조합의 사업성공을 지역업체와 함께 함으로써 상생의 공존을 통해 대전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마련되고 고용의 창출과 대전시민들의 경제적 가치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