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텔레콤, 전화먹통 보상해준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04월 09일 월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08일 17시 55분
대전도 발생… 보상액 최대 7300원

SK텔레콤은 지난 6일 발생한 LTE 음성 통화 및 문자 메시지 서비스 등 통신장애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사과하고 보상하겠다고 7일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17분부터 5시48분까지 2시간 31분 가량 통신장애가 발생했다.

장애 원인은 LTE HD용 보이스 장비의 오류로 확인됐다.

보통 VoLTE(음성LTE)로 전달돼야 할 HD 보이스가 장비 오류로 LTE망으로 전달되지 못했고, 주파수 대역폭도 좁고 서킷 방식인 3G망으로 전환되면서 통신신호가 몰려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당시 서울과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국지적으로 SK텔레콤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은 통신장애 현상을 겪었다.

대전과 세종 일부 지역에서도 음성통화 등 통신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통신장애 이후 다음날인 7일 롱텀에벌루션(LTE) 음성 통화, 문자 메시지 장애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월정액 요금 이틀 분을 보상한다고 발빠르게 발표했다.

피해 고객은 할인 혜택을 제외한 실 납부 월 요금의 30분의 2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상받는다. 최소 600원에서 최대 7300원까지 보상받을 전망이다.

SK텔레콤 이용 약관에는 3시간 이상 서비스가 불가능할 때 고객에게 보상하도록 규정했지만, 이와 무관하게 불편을 겪은 전 고객에게 보상하기로 결정했다.

고객별 보상금액은 내달 9일부터 SK텔레콤 고객센터와 대리점, 모바일T월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통신장애로 불편을 겪은 모든 고객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전체 통신 인프라를 철저히 재점검해 더욱 안전하고 안정적인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