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활용 쓰레기 대란 전 대책 먼저…대전 ‘재활용 폐기물’ 증가세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4월 09일 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08일 17시 59분
2011년 978t→2016년 1072t, 중국 수입금지… 사후처리 ‘난관’
수거·선별업체들 속속 발 빼…쓰레기 대란 ‘시간문제’ 전망
대전시 중재·시민 정보 제공 중요

재활용품 가격 폭락으로 대전지역 일부 수거업체들이 수거 거부를 선언해 재활용쓰레기 수거에 비상이 걸렸다. 당장 수만 가구가 쓰레기를 집밖에 내놓지 못해 피해를 입게 되는 상황이라 지자체의 중재안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8일 대전시 생활폐기물 수거처리 현황을 보면 2011년 978t이던 재활용폐기물은 2015년 1065t으로 배출되는 양이 매년 증가 추세다. 2016년에는 전체 생활페기물 1628t 중 65.8%에 해당하는 1072t이 재활용쓰레기로 수거됐었다.

재활용쓰레기의 양은 해마다 늘어나지만 사후처리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세계 폐기물의 절반을 수입하던 중국이 1월부터 재활용품 24종의 수입을 금지하면서 수거 대란의 불씨가 최근 몇달새 급격하게 당겨지는 모습이다.

업체들은 폐지나 고철 등을 판 수익금으로 폐비닐 등의 처리비용을 충당해왔는데 그마저도 가격이 떨어지면서 하나둘씩 수거현장에서 발을 빼고 있다. 현재 지역 수거업체 77곳 중 최소 12곳이 이미 폐비닐 수거를 하지 않거나 16일부터 깨끗한 것만 선별해 수거하겠다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수거업체가 가져온 재활용품을 선별해 판매하는 선별업체들도 수거 거부 입장을 같이 하고 있어 사태는 쉽사리 해결되지 않을 전망이다.

한 수거업체 관계자는 “폐비닐을 수거하면 평균 10%도 재활용이 안된다”며 “폐비닐 안에 치킨 뼈다귀부터 음식물 쓰레기가 수두룩하게 나온다. 나머지는 다 폐기물 처리를 해야하는데 오히려 그 비용이 올라서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선별업체 대표 역시 “우리도 미리 아파트에 공문을 보내 분리수거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지만 상황은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다”며 “최소한 재활용품을 수집·운반해서 가져오면 기름값은 나와야하는데 그러기는 커녕 인건비도 못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폐비닐에서 조만간 폐플라스틱, 스티로폼, 잡병으로까지 수거 거부 항목이 확대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라는 게 업체들 얘기다.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큰 피해가 야기되는만큼 무엇보다 지자체의 중재가 중요해지고 있다. 업체들은 지자체가 나서 아파트 단지와 계약당시 맺은 수거비용을 낮추거나 수거비 일부를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또 근본적인 대책은 재활용품을 제대로 분리·선별하는 것인만큼 시민 대상 정확한 정보 제공과 안내가 필요한 시점이다.

시 관계자는 “지속해서 현장상황을 점검하고 업체들을 만나 수거 거부 철회를 독려하고 있다”며 “정부나 자치구들과 함께 대안 마련을 위해 논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