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통] ‘권토중래’ 이완구 성완종리스트 보도 언론사 손해배상 소송

정치재개 사전 정지작업 풀이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4월 06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05일 19시 16분
메인01.jpg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보도했던 언론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배경은 자신의 명예회복을 위한 수순임과 동시에 정치재개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관련 혐의로 기소됐다 무죄 판결이 확정된 이 전 총리는 전날 자신에 대한 의혹을 보도했던 언론사 기자를 상대로 억대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이 전 총리는 지난해 12월 대법원 상고심에서 최종 무죄를 확정받은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명예훼손 문제’과 관련된 질문에 “변호인이 말씀 드릴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법적조치를 취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다만 그의 이같은 행보를 두고 정치권에선 지방선거와 연계해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 전 총리의 경우 그동안 충남지사 도전과 천안 재보궐 출마 가능성이 거론돼 왔지만 충남지사는 전략공천 후보가 확정됐고, 재보궐 출마도 검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충청권에선 이런 상황과 맞물려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성적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홍준표 대표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 인천 등 '광역단체장 6곳 확보'를 승리의 기준으로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이다.

홍 대표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로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이 선전할 경우 홍 대표의 당내 입지는 더욱 확고해짐은 물론 대권행보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반대의 경우가 도출된다면 당 대표 선거는 올해 열리게 된다.

바로 이점이 충청이 주목하는 이유다.

당초 이 전 총리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정치적 유배생활을 이어오다 대법원 무죄판결 이후 정치적 명예회복 선택지 중 하나로 ‘당 대표 출마’가 거론돼왔다.

한 지역 정가 인사는 “현재 충남지사 출마 가능성은 사실상 소멸된 상태며, 천안 지역 재보궐 출마 역시 극히 희박한 상황인 만큼 현재 그의 명예회복지는 ‘당 대표 출마’로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다”며 “그의 이번 행보는 정치재개를 염두에 둔 사전 포석일 수 있다”고 귀띔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