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완종 리스트 무죄' 이완구, 언론사에 3억 손해배상 소송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04일 22시 08분
▲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선거와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이완구 전 총리가 지난달 1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2018.3.16
    toadboy@yna.co.kr
▲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선거와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이완구 전 총리가 지난달 1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2018.3.16 toadboy@yna.co.kr
'성완종 리스트 무죄' 이완구, 언론사에 3억 손해배상 소송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으로 기소됐다가 무죄 판결이 확정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자신에 대한 의혹을 보도했던 경향신문과 소속기자 2명을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이 전 총리는 4일 서울중앙지법에 낸 소장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신의 선거사무소에 돈이 든 '비타 500' 상자를 놓고왔다는 2015년 해당 언론사 보도는 허구이며 관련 증인들의 증언도 신빙성이 없다는 것이 형사재판을 통해 드러났다며 허위보도로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또 "문무일 현 검찰총장이 수사팀장으로 지휘했던 특별수사팀은 불법·부당 행위를 했다"며 "문 팀장을 비롯한 수사팀 관계자에 대해 민·형사 소송 제기 등 책임을 묻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2013년 4·24 재보궐 선거 당시 부여 선거사무소를 찾아온 성 전 회장에게서 현금 3천만원이 든 쇼핑백을 건네받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유죄를 받았다.

그러나 2심은 성 전 회장이 사망 전 남긴 전화 인터뷰 내용을 증거로 인정할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고, 지난해 12월 대법원도 같은 판단을 내렸다.

san@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