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통] 홍문표 “미투 진원지 충남… 이인제 승산”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4월 05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4월 04일 17시 59분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문표 사무총장(충남 홍성·예산)은 4일 충남은 정치권 미투 폭로의 진원지라며 충남지사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에둘러 표현했다. 하지만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설과 관련해선 검토하고 있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홍 총장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홍 총장은 충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의 승산 가능성에 대해 "어느 곳이든지 퍼센트를 갖고, 몇 프로가 된다 안 된다는 것은 조심스럽다"면서도 "단지 이 후보가 갖고 있는 정치역량은 대통령 후보도 했고 경기도지사, 당을 이끌었던 경험, 노동부장관 등 경력과 경험이 충남도민과 충남이 인정해주실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청도 특히 충남은 (정치권)미투 사건의 진원지가 돼 과거와는 상당히 다른 분위기라는 말씀만 드린다"며 승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홍 위원장은 또다른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 전 총리의 천안갑 공천에 대해 "아직까지 그 부분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이미) 충남은 그렇게 마무리가 됐다"고 출마 가능성을 일축했다.

해당 지역은 이미 길환영 전 KBS 사장이 조직위원장에 임명된 곳으로, 사실상 길 전 사장에 대한 전략공천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