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항공, 프로배구 출범 후 챔프전 첫 우승…MVP 한선수(종합)

3승1패로 현대캐피탈 제압하고 '4전 5기'로 정상 정복
창단 49년 만에 첫 메이저대회 우승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3월 30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3월 30일 21시 48분
▲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1세트 대한항공 선수들이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18.3.30
    tomatoyoon@yna.co.kr
▲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1세트 대한항공 선수들이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18.3.30 tomatoyoon@yna.co.kr
▲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1세트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18.3.30
    tomatoyoon@yna.co.kr
▲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1세트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18.3.30 tomatoyoon@yna.co.kr
대한항공, 프로배구 출범 후 챔프전 첫 우승…MVP 한선수(종합)

3승1패로 현대캐피탈 제압하고 '4전 5기'로 정상 정복

창단 49년 만에 첫 메이저대회 우승







(인천=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대한항공이 창단 후 처음으로 프로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올랐다.

대한항공은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 4차전(5전 3승제)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17 25-2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2005년 프로배구 출범 후 최초로 챔피언결정전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여자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팀 한국도로공사와 마찬가지로 대한항공도 14년 만에 우승 한풀이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챔피언결정전 5번째 도전 만에 샴페인을 터뜨렸다.

2010-2011시즌부터 3년 내리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지만, 그때마다 삼성화재의 벽을 넘지 못했다.

2016-2017시즌엔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하고도 현대캐피탈에 2승 3패로 패해 또 한 번 눈물을 삼켰다.

그러나 이번 시즌엔 정규리그 3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뒤 플레이오프에서 삼성화재를 따돌리고 1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서 다시 만난 현대캐피탈에 설욕하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대한항공의 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에서 정상에 오른 남자부 팀은 7개 팀 중 삼성화재(8회), 현대캐피탈(3회), OK저축은행(2회) 등 4개 팀으로 늘었다.

대한항공은 또 1969년 배구단을 창단한 이래 49년 만에 메이저대회 첫 우승이라는 값진 결과도 냈다.

대한항공은 실업 시절인 1984∼2004년 '백구의 대제전'으로 유명한 대통령배 대회·슈퍼리그 시절에도 고려증권, 현대자동차서비스, 삼성화재에 밀려 한 번도 우승 근처에도 가지 못했다.

프로 출범 후엔 두 차례 정규리그에서 우승하고 이벤트 성격의 컵대회에서 세 차례 정상에 올랐지만,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유독 힘을 쓰지 못하다가 5수 끝에 정상 등극의 염원을 풀었다.

정규리그 1위 현대캐피탈은 주전 세터 노재욱의 허리 디스크로 힘을 잃어 13년 만의 통합우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토종 주포인 문성민과 리그 최고의 센터인 신영석은 각각 발목과 무릎 부상으로 몸놀림이 예전만 못했다.

이번 챔피언결정전의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은 세터 한선수한테 돌아갔다.

한선수는 기자단 투표 29표 중 절반에 가까운 13표를 얻어 밋차 가스파리니(9표), 곽승석(6표), 무효(1표)를 앞섰다.

세트 스코어가 보여주듯이 대한항공의 일방적인 승리였다.

대한항공은 블로킹(6-2), 서브(7-0)에서 현대캐피탈을 압도했다. 범실은 20-21로 오히려 대한항공이 적었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박기원 감독이 경기 전 예고한 대로 외국인 주포 밋차 가스파리니와 세터 한선수였다.

가스파리니는 한선수의 자로 잰 듯한 토스를 기반으로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2득점(공격 성공률 50%)을 올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대한항공은 1세트부터 현대캐피탈의 기를 꺾었다.

대한항공은 3-3에서 정지석이 연이어 퀵오�을 내리꽂으면서 5-3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고, 이후 조금씩 점수 차를 벌렸다.

18-15 이후 가스파리니의 백어택과 진성태의 속공으로 20점 고지(20-15)에 도달한 대한항공은 세트 포인트(24-22)에서 가스파리니의 오픈 공격으로 1세트를 끝냈다.

2세트는 더 일방적인 대한항공의 흐름이었다.

13-12까지는 대한항공이 도망가면 현대캐피탈이 쫓아가는 양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이후 정지석이 오픈 공격을 내리꽂고 진상헌이 박주형의 퀵오픈을 막아내면서 점수는 15-12로 벌어졌고, 이후 가스파리니의 맹폭까지 더해지면서 20-14로 멀리 달아났다.

결국, 23-17에서 안드레아스 프라코스의 스파이크 서브가 네트에 걸리고 그의 백어택이 진성태의 블로킹에 막히면서 대한항공이 2세트도 가져갔다.

3세트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곽승석은 매치 포인트(24-20)에서 백어택으로 대한항공의 역대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확정지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