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론토 오승환 첫 시범경기서 1이닝 무피안타 1K 쾌투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3월 22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3월 22일 08시 36분
토론토 오승환 첫 시범경기서 1이닝 무피안타 1K 쾌투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오승환(36)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첫 시범경기에 나서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오승환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네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2018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2로 맞선 5회 초 등판, 1이닝을 무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지켜냈다.

토론토에 입성한 오승환의 시범경기 데뷔전이다.

지난 시즌까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던 오승환은 지난달 27일 토론토와 1+1년 최대 750만 달러에 계약했으나, 미국 취업비자를 21일에야 취득해 이전까지는 경기에 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오승환은 필라델피아의 3∼5번 중심 타선을 상대했다.

첫 상대 마이켈 프랑코를 포수 뜬공으로 잡아낸 오승환은 다음 타자 카를로스 산타나를 3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에런 알테어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 이닝을 장식했다.

경기는 7-7 무승부로 끝났다.

7회 초, 필라델피아의 리스 호스킨스가 솔로 홈런으로 균형을 깼고, 앞서 오승환에게 삼진으로 물러났던 알테어가 2점포를 터트렸다.

필라델피아는 8회 초에도 스콧 킹거리의 2점포로 달아났다.

그러나 토론토는 8회 말 2루타 1개 포함 3안타와 볼넷 1개, 상대 유격수 실책을 묶어 4점을 획득하며 6-7로 쫓아왔다.

9회 말에는 1사 1루에서 로먼 필즈의 3루타로 7-7 동점을 맞췄다.

abbi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