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용필·이선희, 4월 평양 공연…윤도현·백지영에도 출연 제안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3월 19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3월 19일 11시 04분
▲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용필·이선희, 4월 평양 공연…윤도현·백지영에도 출연 제안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조용필과 이선희 등의 가수들이 4월 초 평양에서 열릴 우리 예술단 공연에 출연한다.

19일 가요계에 따르면 두 가수는 남북실무접촉 수석대표 윤상이 이끄는 예술단의 평양 공연 무대에 오른다. 또 윤도현과 백지영 측에도 출연 요청이 간 것으로 확인돼 이들의 합류 가능성도 높다.

이번 우리 예술단 공연은 지난 5~6일 대북 특사 방문 때 남북 정상회담 개최 합의가 이뤄지면서 함께 성사됐다. 다음 달 말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의 사전 행사이자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끈 북한 예술단의 남한(강릉, 서울) 공연에 대한 답례 차원이다.

조용필과 이선희는 이미 평양 공연 경험이 있는 가수들이다.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조용필은 지난 2005년 8월 23일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조용필 평양 2005'를 열어 기립 박수를 받았다. 이 공연에서 조용필은 '친구여', '돌아와요 부산항에', '허공' 등의 대표곡과 함께 북한 가요 '자장가', '험난한 풍파 넘어 다시 만나네' 등을 불렀다.

당시 조용필 일행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평양의 만수대의사당에서 만나 담화를 나누기도 했다.







단독 공연은 아니지만 이선희는 2003년 류경 정주영체육관 개관기념 통일음악회 무대에 여러 출연진과 올라 대표곡인 'J에게'와 '아름다운 강산'을 노래했다. 지난 달 북한 예술단의 남한 공연에서 이선희의 'J에게' 등의 한국 가요가 선곡된 점으로 미뤄 전반적으로 이번 출연진은 북측 정서와 가수들의 현지 인지도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한차례 평양에서 공연한 YB(윤도현밴드)와 첫 방북이 될 백지영도 출연 제안을 받았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붉은 물결을 이끌었던 YB는 그해 'MBC 평양 특별공연'의 마지막 순서로 올라 북한에서도 널리 불린 '아침 이슬'을 시작으로 '너를 보내고', 월드컵 응원가 '오! 필승 코리아'를 개사한 '오! 통일 코리아' 등을 열창했다.

두 가수 측 모두 "출연 제안을 받은 것은 맞다"면서도 아직 출연 여부가 결정된 것은 아니라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지금껏 북한에서 열린 우리 예술단의 구성을 고려했을 때 이번 공연에는 중견뿐 아니라 아이돌 가수들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젝스키스와 핑클, 신화, 베이비복스 등의 그룹이 북한 무대에 올랐다.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은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다.

mimi@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