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안희정 수사 ‘가속도’… 충남도청 집무실 관사 압수수색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3월 13일 19시 08분
도청 집무실·관사 압수수색 추가 피해자 주장도 제기돼

안희정.jpg
검찰이 13일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근무했던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5시경 검사 3명과 수사관 16명 등 19명을 급파해 도지사실과 관사 등에서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된 증거 일체를 수집했다.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된 검찰의 압수수색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안 전 지사가 정무비서 김지은 씨를 성폭행한 곳으로 지목된 서울 마포구의 오피스텔에 이어 2번째다.

검찰은 이날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 등을 저녁 늦게까지 수색해 각종 문서와 서류 등을 증거로 확보했다. 검찰이 지난 5일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이 터진지 9일 만에 도지사실과 관사 등을 압수수색한 것은 성폭행 관련 증거 확보는 물론, 또 다른 비리·유착 등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지은 씨가 성폭행 당한 곳으로 지목된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의 소유가 안 전 지사의 친구인 S씨가 대주주인 건설업체이기 때문이다.

검찰은 안 전 지사와 S씨 소유의 건설업체와의 관계에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 만약 S씨가 사업상 대가를 받고 안 전 지사에게 오피스텔을 무상 제공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뇌물과 관련된 혐의 적용도 가능하다는 것이 법조계의 의견이다.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해당 건설업체는 충남도가 직접 발주한 공사는 아니지만, 하청업체로서 충남지역 내 취수장 건설이나 도수로 공사 등 2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클릭이슈.jpg
▲ ⓒ연합뉴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자체 조사를 한 결과, 충남도가 직접 발주한 공사 가운데 안 전 지사의 친구 소유의 건설업체가 수주한 공사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 전 지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김지은 씨와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 말고도 추가로 더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지은 씨 등을 지원하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 등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 전 지사의 3차 피해자라고 특정할 순 없지만 추가 피해와 제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추가 피해자에 대해 “누구인지, 고소가 임박했는지 등은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다른 피해자를 지원하고 도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선우·조선교 기자 swly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