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통] 박수현 “함정 빠졌다”… 회유설 반박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3월 13일 19시 40분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박수현 예비후보가 자신의 불륜 의혹을 제기한 같은 당 당원 오영환 씨를 회유하려 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오 씨의)함정이었다”라고 주장했다. 

12일 TV조선은 박 예비호보가 오 씨를 회유하며 도지사가 되면 보상을 해 주겠다고 암시하는 듯한 발언이 담긴 음성녹음을 보도했다.

음성녹음에 따르면 박 예비후보는 카카오톡 메시지로 오씨가 당에 비공식으로 제출해줄 입장문 초안을 보낸 뒤 전화로 “만약 내가 도지사가 되면 나중에 형님이 어떻게 해주셨는지 이야기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예비후보는 정면 반박하며, 오 씨의 함정에 넘어갔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13일 오전 1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꼭 읽어주시겠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런 뒤통수를 하도 당해서 별로 이상하지도 않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오 씨가 오늘(12일) 오전 7시 쯤 ‘어떻게 도와주면 되냐’면서 전화가 왔고, ‘우리가 화해했다는 입장을 중앙당 지도부에 전달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며 “오 씨는 ‘내가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 입장을 정리해주면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어 “이것이 함정이었다”라며 “저는 오씨가 말했으면 좋겠다는 희망 사항을 정리해서 카톡으로 보냈는데 그게 끝이었고, 하루 종일 통화가 안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사이 오 씨는 자신이 저에게 작성해 달라고 요청한 메시지 초안을 들고 TV조선에 찾아가 '박수현이 거짓말을 시켰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