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희망적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3월 13일 18시 20분
[뉴스초점] 
심의보·황신모 단일화에 합의, 세부방식·검증절차 협의 거쳐
추대위측 “성사위해 최대노력”

이미지박스2-충북도교육감보수후보.jpg
▲ 6·13 지방선거 충북도교육감에 출마하는 심의보·황신모 예비후보가 13일 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합의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 하고 있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보수 교육감 후보 단일화는 가능할까. 충북도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를 위해 후보 합의서 서명 등 ‘첫 단추’가 끼워진 가운데 4년 전 실패한 ‘보수 단일 후보’가 나오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심의보·황신모 충북도교육감 보수진영 예비후보는 13일 후보단일화를 위한 협약식을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열었다.

충북좋은교육감추대위원회(이하 충북추대위)는 이날 단일후보 추대를 위해 준비해온 과정을 보고했다.

두 예비후보와 고영재 충북추대위 위원장 등 3인은 충청북도 좋은 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충북추대위 관계자는 “위원회의 역할은 결정보다 진행에 중점을 뒀다”며 “단일화를 위한 세부과정은 최대한 양 후보의 협의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황신모 예비후보는 후보자 입장표명에서 “교육 정상화를 바라는 많은 의견을 주신 도민의 뜻에 부응해 좋은교육감후보추대위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단일화 과정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격려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심의보 예비후보도 “이번 선거에서 보수와 진보라는 진영논리는 불식되어야 할 과제”라며 “충북 교육의 변화를 바라는 도민과 교육 가족의 뜻에 공감해 후보 단일화를 위한 이번 합의에 따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재수 추대위 집행위원은 “후보들과 협의를 통해 단일화를 위한 추진방식이 결정될 때마다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합의서에 따라 단일화를 위한 세부방식과 검증절차는 양 후보의 협의를 거쳐 단일화 최종 기한인 오는 4월 13일까지 결정된다.

추대위 관계자는 “단일화가 불발될 가능성이 없지 않지만, 추대위는 후보 단일화가 성사될 수 있게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년 전 교육감 선거에서는 당시 이기용 교육감의 불출마에 따라 보수 후보가 7~8명 난립한 가운데 결국 단일화에 실패해 보수 후보들이 대거 선거에 나선 바 있다.

한편, 충북추대위는 단일화 합의가 진행되는 동안 공정한 진행을 위해 충북추대위 위원 20명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