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차산업화로 누구나 살고 싶은 충남 농산어촌 만든다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3월 08일 목요일 제22면     승인시간 : 2018년 03월 07일 17시 12분
[목요세평]
박병희 충남도 농정국장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가’로 꼽히는 로저스 회장은 여러 산업 중에서 유독 농업에 큰 관심을 두고 있다. 그는 “지난 30년 동안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 농업은 사양 산업이 되었으나, 이를 거꾸로 보면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1970년대 이후 급격한 산업화, 수도권 중심 성장으로 농업은 점차 피폐돼 가고 있다. FTA 등으로 농수산물 시장이 급속히 개방돼 대외경쟁력이 약화됐으며,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생산력이 둔화되고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 이러한 농어업, 농어촌이 처한 어려운 현실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풀어나가기 위해 충남도는 2011년부터 3농혁신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소득증대, 일자리 창출 등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농촌융복합산업(이하 ‘6차산업’)화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6차산업은 농촌에 존재하는 유·무형의 자원을 바탕으로 생산, 제조·가공, 유통·판매, 체험·관광 등을 연계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1차산업인 농산물 생산, 2차산업인 농식품 제조·가공, 3차산업인 서비스업을 한데 합친 개념으로 굳이 6차산업이라고 이름 붙인 것은 1·2·3차산업의 숫자를 곱하거나 합하면 6이 되기 때문이다.

충남은 6차산업화를 위해 2011년 ‘농어업6차산업화지원센터’를 전국 최초로 설립·운영해 전국의 6차산업화를 선도하고 있다. 2016년에는 지역 전통주 산업 육성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전통주 산업 육성의 초석을 마련하기도 했다. 6차산업 경영체 수는 2011년 856곳에서 2016년 1,655곳으로 늘었고, 일자리 수는 2011년 7780개에서 2016년 1만 5691개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6차산업 경영체의 매출액은 2011년 1조 570억원에서 2016년 3조 522억원으로 크게 상승, 충남 농림어업 GRDP의 69.6%를 차지하며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주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앙정부가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 농산어촌 조성’을 목표로 농어업 활동 기반인 6차산업 고도화를 국정 과제로 제시했다. 농촌경제활동 고도화 및 농촌의 공익적 가치 발굴 등으로 도시민이 찾아오는 농촌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충남도는 정부의 6차산업 정책기조에 부응하여 미흡한 부분은 보완하고, 장려할 부분은 더욱 발전시켜 지속가능한 농촌지역 경제체계 구축에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농업경영체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정책적·제도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

6차산업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농촌 지역 경제체제를 구축하는 일은 우리 농업농촌에 닥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것과 다름이 없다. 충남도의 6차산업 고도화 정책에 도내 농업경영체 또한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살기 좋은 충남 농업, 농촌 건설에 220만 도민 모두가 함께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