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이승훈과 동생들', 남자 팀추월 사상 첫 금메달 도전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2월 20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2월 20일 08시 44분
▲ (강릉=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경기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2018.2.18
image@yna.co.kr
▲ (강릉=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경기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2018.2.18 image@yna.co.kr
[올림픽] '이승훈과 동생들', 남자 팀추월 사상 첫 금메달 도전







(강릉=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한국 장거리 스피드스케이팅의 대들보 이승훈(대한항공)이 후배들을 이끌고 남자 팀추월의 사상 첫 금메달을 향한 질주에 나선다.

이승훈, 김민석(성남시청), 정재원(동북고)으로 구성된 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4강전을 벌인다.

뉴질랜드를 꺾는다면 은메달을 확보하고, 네덜란드-노르웨이전 승자와 곧바로 금메달을 다투는 결승전을 벌인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이승훈의 역주를 앞세워 예상을 깬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던 대표팀은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올림픽에서는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대표팀은 18일 열린 8강전에서 3분39초29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스벤 크라머르가 이끄는 디펜딩 챔피언 네덜란드를 누르고 전체 1위로 4강에 진출했다.

덕분에 까다로운 상대인 네덜란드를 피하고 4위 기록을 낸 뉴질랜드와 맞붙는 수월한 조 편성을 받는 데까지 성공했다.

선수 각각의 컨디션도 절정에 올라 있다는 신호가 감지된다.

팀 추월 레이스의 절반가량을 선두에서 책임지는 이승훈은 남자 5,000m에서 예상보다 좋은 5위의 성적을 낸 데 이어 10,000m에서 12분55초54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4위에 올랐다.

김민석도 남자 1,500m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깜짝 동메달'을 목에 거는 맹활약을 펼쳤다.

정재원까지 세 선수가 호흡을 잘 맞춰 달린다면 뉴질랜드를 무난히 꺾고 결승에 진출, 금메달을 다툴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결승에 진출한다면 유력한 상대는 역시 네덜란드로, 소치올림픽 결승의 '리턴매치'가 될 공산이 크다.

이렇게 된다면 '장거리 빙속 황제' 크라머르와 이승훈의 평창올림픽 세 번째 맞대결로, 이승훈의 주 종목인 매스스타트 경기를 앞두고 전초전 성격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