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표심은 정당보다 실리! 이번에도 역시?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2월 13일 18시 58분
역대 대선서 지역이익 선택 행정수도 등 충청표심 열쇠

충청권은 그동안 선거 때마다 '실리투표'를 해온 것으로 평가받는 만큼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이 같은 표심이 이어질지가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실제로 지난 1997년부터 2017년까지의 대선 결과를 보면 충청표심은 충청도 이익에 부합하는 후보를 매번 선택해왔다.

특히 2002년과 2012·2017년 대선에서는 '세종시 공약'이 충청표심을 자극했다. 노무현 정신을 계승한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당시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공약하며 충청권 경선에서 47.8% 득표로 1위를 차지하며 대권까지 거머쥐었다.

앞서 2002년 대선에선 새천년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신 행정수도 이전공약을 내세워 열세였던 판을 뒤집었고 2012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세종시 원안+a(플러스알파) 공약을 제시하며 대권을 차지했다.

거슬러 올라가 1997년 대선에선 충청권과 호남권의 '공동집권'을 연결고리로 한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이 큰 위력을 발휘했다.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김대중 후보는 충청권에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를 상대로 40만8319표를 앞섰다.

두 후보 간 전국 득표차는 39만557표에 불과했다.

2007년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충청권에서 승리한 것을 두고는 대전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조성 등의 대선공약이 충청권에 적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런 배경 때문에 이번 지방선거 역시 충청권의 이익과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공약이 충청표심을 적잖게 좌우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 지역 정가 인사는 "지방분권의 깃발을 충청권에 꽂는 상징적 의미와 서울에 이어 충청권역이 제2의 수도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겨지는 만큼 이번 지방선거에서 행정수도 카드가 충청표심을 자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