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 개막, 지역이슈에 민감한 민심이 관건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02월 12일 19시 54분
[사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국 17곳의 광역자치단체장과 교육감 예비후보자 등록이 오늘부터 시작되면서 '120일간 레이스'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달부터 후보군 부상과 함께 지역별 대진표가 점쳐지고 있다. 예비후보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 설치, 명함 배부, 어깨띠·표지물 착용, 전화 통화 등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선거운동의 각축전도 그만큼 치열해진다.

대전시장 후보군의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서 각각 3명이 거론되고 있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통합을 앞두고 아직은 유동적이다. 충남은 민주당에서 3명이 선거 레이스에 뛰어들었지만 한국당은 그 윤곽을 어림하기조차 어렵다. 세종시도 민주당 후보가 부상하고 있고, 충북 또한 민주당 2명, 한국당 3명이 부상하고 있다. 지방선거를 향한 이들의 행보가 한층 바빠지면서 선거 열기도 후끈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엔 설날 연휴와 맞물려 있어 후보들이 얼굴 알리기 등 홍보에도 적극 나설 것 같다. 앞으로 4달 동안 적법한 절차에 따라 후보자 자신이 적합한 인물이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들은 각 정당의 공천과정을 일단 거쳐야만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 각 정당의 후보 경선 과정이나 전략공천의 룰이 최대 관심사다. 이 과정에서 민주 정당다운 선거 시스템 및 역량과 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

자칫 과열 혼탁 불법 선거로 인해 지역민으로부터 외면 받을 경우 깜깜이 선거가 되고 만다. 지역 이슈를 심도 있게 검증하고 거기에 적합한 인물이 누구 인가를 미리 따져 볼일이다. 다음 달 2일부터는 시·도의원, 구·시의원과 장(長) 선거의 예비후보 등록이, 4월 1일부터는 군의원과 군수 선거의 예비후보 등록이 각각 시작된다. 광역단체장과 교욱감의 예비후보자 등록기간이 상대적으로 앞선 것은 그만큼 지방선거에서의 비중 및 활동 무대가 넓기 때문이다. 지방선거에 대한 주민 기대에 상처를 주는 일은 없어야겠다.

핵심 관전 포인트는 이번에도 대전·세종·충남·북 광역단체장 4자리 모두를 민주당에서 석권할 것인가이다. 4년전 6·4지방선거에선 충청권 4개 시·도지사 자리가 당시 제1야당이던 새정치연합에게 돌아갔다. 충청지역정당이 사라진 와중에서 나온 변화다. 지역민심이 명분 있는 대형 이슈에 민감하다는 점을 결코 간과해선 안될 것이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