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극마크 달수 있어 영광”…올림픽 준비 귀화선수 포부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1월 23일 화요일 제19면     승인시간 : 2018년 01월 22일 19시 48분
아이스하키 男 7명·女 3명, “부정여론 인지… 경기 최선”

19면-귀화.jpg
▲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마이클 스위프트가 22일 충북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사상 첫 올림픽 무대에서 나서는 한국 남녀 아이스하키 대표팀에는 남자 7명, 여자 3명 등 총 10명의 귀화 선수가 뛴다. 2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는 마이클 스위프트(하이원), 맷 달튼(안양 한라)을 향해 관련 질문이 나왔다.

캐나다 출신의 귀화 공격수인 스위프트는 "한국은 이제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다"며 "귀화 선수들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신경 쓰지 않는다. 나는 내 경기를 할 뿐이다. 우리는 그것 말고도 신경 써야 할 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캐나다 출신의 귀화 골리 달튼 역시 같은 생각이었다. 그는 "태극마크를 달고 뛸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라며 "한국 국가대표로 참가할 수 있어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