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다이라, 일본대표팀 주장 선임…'주장의 저주' 풀 수 있을까

일본대표팀의 동계올림픽 주장 징크스…54년간 금메달 못 따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1월 17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1월 17일 08시 52분
▲ 고다이라 나오 [AP=연합뉴스]
▲ 고다이라 나오 [AP=연합뉴스]
고다이라, 일본대표팀 주장 선임…'주장의 저주' 풀 수 있을까

일본대표팀의 동계올림픽 주장 징크스…54년간 금메달 못 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고다이라 나오(32)가 '주장 징크스'와 싸우게 됐다.

일본올림픽위원회는 16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일본대표팀 선수단을 이끌 주장으로 고다이라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사실 일본의 동계올림픽 대표팀 주장은 선수들이 썩 내켜 하는 자리가 아니다.

일본은 1960년 스쿼밸리 동계올림픽부터 선수단 주장을 뽑아왔는데, 주장을 맡은 선수는 유독 해당 대회에서 좋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54년 동안 일본 동계올림픽 대표팀 주장을 맡은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한 경우는 단 한 차례도 없다.

1992년 알베르빌 대회와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노르딕 스키 간판 오기와라 겐지는 주장을 맡은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4위에 그쳤다.

1998년 나가노 대회 스피드스케이팅 동메달리스트인 오카자키 도모미는 2006년 토리노 올림픽 주장을 맡았는데, 감기로 인한 컨디션 저하로 여자 500m에서 4위를 기록했다.

일본대표팀 주장이 최고 성적을 거둔 건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스키점프 가사이 노리아키가 기록한 2위다.

현지 매체 스포니치는 일본대표팀 주장과 관련한 징크스를 소개한 뒤 "고다이라는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의 강력한 우승 후보인데, 일본대표팀 주장으로 첫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고 전했다.

고다이라는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여자 500m와 여자 1,000m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과시하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3연패에 도전하는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다.

소치 대회 은메달리스트이자 일본 스키점프의 '살아있는 전설' 가사이 노리아키(46)는 평창동계올림픽 일본대표팀 기수로 선정됐다.

가사이는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부터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까지 7회 연속 올림픽 출전기록을 세웠다. 그리고 지난 11일 평창올림픽 출전을 확정하며 올림픽 연속 출전기록을 8회로 늘렸다.

동계올림픽 8회 연속 출전기록은 사상 처음이다.

가사이는 오랜 세월 동안 꾸준히 실력을 유지했다. 1994년 릴레함메르 올림픽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획득했고, 20년 만인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개인전 은메달,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캐나다 대표팀도 평창올림픽 기수를 선정했다.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에 출전하는 테사 버추(29)-스콧 모이어(31)가 개회식에서 캐나다 국기를 들고 입장한다.

평창올림픽 개회식은 2월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다.

cycl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