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권 ‘주택사업 꿈’ 좌초 위기…폐업 속출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01월 11일 19시 16분
지난달 대전·충남 75건… 2년전보다 두배이상↑
경기침체·대출장벽… “대형 건설사 편중도 문제”

충청권 주택건설업계가 생존 문제에 직면했다.

신규 아파트사업 진출 업체 탄생을 겨냥한 개혁을 이끌었지만 지역 주택경기 침체 및 은행권의 대출장벽, 사상 최악의 공사수주 사태 등 원인으로 문을 닫는 소규모 충청권 주택건설 업체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대한주택건설협회 대전충남도회의 '대전충남세종 지역 주택건설·대지조성 사업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3년 간 신규 등록된 업체 수는 줄고, 폐업한 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지난해 12월 기준 대전·충남지역 주택건설 사업자 폐업 사례를 분석해 보면, 총 75건으로 2년 전(33건) 대비 42건 늘었다.

특히 대전·충남·세종의 경우 직권말소 사업자가 각각 27건, 12건, 5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재무구조가 취약한 중소 및 영세업체를 중심으로, 도산사태 확산 및 부도 증가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공사수주 보릿고개를 이겨내지 못하고 문을 닫는 소규모 주택건설 업체들이 우후죽순격으로 생기며 이른바 '주택사업 드림'은 좌초될 위기에 놓였다.

심지어 업계 측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영업실적 계획 및 기술자 현황 등 등록기준이 미달돼 직권말소가 예상되는 업체 수가 두배 가량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점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충청권 주택건설·대지조성 신규 사업자 등록도 감소하고 있다.

대전지역 신규등록 건수를 보면 2015년 51건, 2016년 29건에 이어 지난해 17건으로 급격한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대한주택건설협회 대전충남도회 관계자는 “장기 저금리 기조에 따른 부동산 투자 수요가 늘고 공공택지 입찰 과열현상으로 주택건설사업자 등록업체수가 대규모 증가했으나 지난해부터 8·2부동산 대책 등 각종 금융규제로 인해 신규등록 업체수 보다 폐업(자진반납·등록말소)수가 많은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올해) 이같은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지역 주택사업 진출이 몇몇 특정 건설사에 편중돼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역 건설업계 한 인사는 “공격적으로 주택사업에 도전하는 업체의 실종, 관급공사에 대한 높은 의존율, 열악한 재정상태 등으로 주택시장이 활개를 펴지 못하고 있다”며 “일부 대형 건설사에 편중되는 기형적인 구조를 타개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