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옥산~오창 고속도로 14일 개통… 청주공항 활성화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01월 11일 19시 22분
오창과학산업단지·청주국제공항 활성화 기여 큰 기대

2면-옥산JCT 전경.jpg
▲ 옥산JCT 전경
충청 내륙 지역에 위치한 옥산~오창 고속도로가 오는 14일 개통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옥산~오창 고속도로 개통으로 천안아산 KTX역과 청주국제공항이 고속도로로 연결돼 이동 시간이 기존 54분에서 40분으로 단축된다. 서오창IC 이용시 천안에서 오창과학산업단지까지 이동 시간도 45분에서 31분으로 줄어 연간 약 297억원의 물류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총연장 12.1㎞에 왕복 4차로로 건설된 옥산~오창 고속도로는 2014년 1월 착공 이후 3778억원이 투입돼 4년 만에 개통하게 됐다. 1개 나들목(서오창IC)과 2개 분기점(옥산JCT, 오창JCT)이 설치됐다. 통행료 납부 편의를 위해 '원톨링시스템'을 도입해 재정고속도로와 연계 이용시에도 요금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다.

2면-옥산-오창고속도로위치도.jpg
▲ 옥산-오창고속도로위치도
통행료는 옥산 분기점~오창 분기점 전 구간 주행시 승용차 기준 1500원이다. 이 고속도로는 특히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이 없어 사업자가 운영 손실을 보더라도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하지 않는다. 국토부 관계자는 "옥산~오창 고속도로로 인한 접근성 향상으로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청주국제공항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