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물가 상승률 앞지른 외식물가… 외식하기 겁난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01월 05일 금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01월 04일 19시 52분
외식물가 1년전比 2.4%↑
김밥·소주·라면 등 크게올라

외식물가가 연초부터 들썩이고 있다. 2%대에 미치지 못하는 저물가 기조가 계속되고 있지만, 외식물가는 5년 연속으로 전체 물가 상승률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외식물가는 1년 전보다 2.4%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1.9%)보다 0.5%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외식물가가 전체 소비자물가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인 현상은 5년째 이어지고 있다.

외식물가는 2013년 1.5%, 2014년 1.4% 상승한 후 2015년 2.3%, 2016년 2.5%를 기록해 2%대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전체 소비자물가는 2013년 1.3%, 2014년 1.3%, 2015년 0.7%, 2016년 1.0% 등으로 1%대에 머물러 대조를 보였다.

특히 상승 품목들이 김밥, 소주, 라면, 짬뽕 등 서민이 주로 즐기는 외식 메뉴 가격이 많이 올랐다. 김밥은 작년 한 해에만 무려 7.8%가 상승했으며 소주와 맥주가격이 각각 5.2%, 2.5% 올랐다. 이밖에 갈비탕(4.5%), 라면(4.2%), 짬뽕(4.0%), 볶음밥(3.6%), 설렁탕(3.3%), 짜장면(3.2%), 구내식당식사비(2.8%) 등도 전체적으로 상승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김밥 등 가격이 크게 오른 것은 원재료 가격 인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러한 외식물가 고공행진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16.4% 상승하면서 발생한 인건비 부담이 외식 가격에 반영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