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 고지선점… 역시 인지도

[충청투데이 여론조사 결과Ⅱ]
본보 여론조사… 시장·지사 적합도
여당서도 인지도 높은 후보가 앞서
충청 4곳 교육감 지지도 현직 독주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01월 03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1월 02일 19시 59분

 <2018년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충청권 여론조사-조사개요>

○조사기관-㈜리얼미터, ○의뢰사-㈜충청투데이, ○조사지역·대상 및 표본크기-대전(812명)·세종(512명)·충북(803명)·충남(806명) 거주 성인남녀 (유선 30%, 무선 70%), ○조사일시-2017년 12월 24일~26일, ○조사방법-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방식, ○표집틀 및 표집방법-무선 70% 가상(안심)번호 프레임, 유선 30%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전화걸기(RDD, Random Digit Dialing)를 동시에 실시하는 이중표집틀(Dual Frame) 방식, ○피조사자 선정방법-통신사 제공 무선 가상번호 및 유선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응답률-대전 6.5%(총 1만 2433명 중 812명 응답완료), 세종 4.2%(총 1만 2132명 중 512명 응답완료), 충북 5.7%(총 1만 4151명 중 803명 응답완료), 충남 4.5%(총 1만 7723명 중 806명 응답완료),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값 부여(림가중, 2017년 11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표본오차-대전(95% 신뢰수준, ±3.4%p), 세종(95% 신뢰수준, ±4.3%p), 충북(95% 신뢰수준, ±3.5%p), 충남(95% 신뢰수준, ±3.5%p)


충청권 6·13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 현직 또는 중앙 정치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후보예정자들이 모두 독주체제를 구축하면서 지방선거에서 ‘인지도’가 크게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고공행진하고 있는 여당 지지율이 반영된 것을 감안하더라도, 정치적 무게감이 비슷한 같은 민주당 소속 후보들 중에서도 특정 후보가 크게 앞서고 있기 때문이다.

2일 충청투데이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4~26일 3일간 충청권 19세 이상 성인남녀 2933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를 분석한 결과,(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서 현직 또는 중앙 정치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후보예정자들이 독주체제를 구축했다.

3면여론조사-투표.jpg
대전시장 후보자 적합도에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적폐청산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전국적으로 인지도를 높인 박범계 의원이 28.6%를 차지해 2위인 박성효 전 대전시장을 10%P 이상 차이를 벌렸다.

충남도지사 후보자 적합도에서도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대변인을 맡은 박수현 대변인이 21.1%를 기록해 2위인 같은 당 소속 양승조 의원(천안병·11.0%)을 10%P 이상 앞섰다.

충북도지사 후보자 적합도에선 현직인 이시종 도지사가 38.7%를 얻어 2위를 차지한 같은 당 소속 오제세 의원(10.1%)을 크게 앞섰고, 세종에서도 현직인 이춘희 세종시장이 46.7%를 차지하면서 한 자릿수를 얻는 데 그친 다른 후보들을 크게 따돌렸다.

충청권 4개 시·도 교육감 여론조사에서도 설동호 대전교육감, 최교진 세종교육감, 김병우 충북교육감, 김지철 충남교육감 등 모두 현직 교육감이 독주했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지방선거는 정당지지율과 함께 후보자 개인적인 인지도가 크게 작용한다. 중진 국회의원이라고해도 자신의 지역구를 벗어난다면 정치에 큰 관심이 없는 일반 시민들에겐 인지도가 그리 높다고 볼수만은 없다”며 “반면 중앙 정치무대에서 활동하면서 언론이나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노출된다면 인지도가 상승하면서 선거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