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족쇄 푼 이완구 향후 행보 관심…정치권 러브콜 쇄도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12월 27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26일 19시 32분
〈속보〉=정치자금법 위반혐의에 대해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 선고를 받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향후 행보를 놓고 정치권 안팎에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22일 홈페이지 보도)

대법원의 무죄 확정과 함께 이 전 총리에 대한 정치권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내년 6월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이 전 총리가 어떤 역할을 할 건지도 정치권의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총리의 출마설이 꾸준히 나돌고 있다. 충청을 대표하는 거물 정치인이 전면에 나설 경우 선거 판도를 뒤흔들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반영하듯 단체장 입지자들이 이 전 총리 측에 줄을 대려 몰려들고 있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 전 총리가 명예 회복을 원하면 당에서도 돕겠다"고 말했다. 이 말은 지방선거를 치르려면 명망가가 있어야 하는데 이 전 총리를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이 가능하다.

야당은 당장 지방선거에 운명이 걸려있다. 이 전 총리는 좁게 보면 충청권, 크게 보면 전국적으로 선거 판세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는 여권에 있을 때 박영선 당시 야당 원내대표와 짜장면을 먹어가며 협치를 한 인물이다. 바른정당, 한국당 의원들과 거리감 없이 지낸 데다 특별한 색깔이 없다는 게 강점이다.

관건은 이 전 총리의 의중이다. 3선 국회의원에 민선도지사, 원내대표, 국무총리까지 한 사람이 다시 지방선거에 도전한다는 것은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 재보궐선거 출마 얘기도 나돌지만 국회의원 배지 한 번 더 다는 것이 그에게는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 홍 대표가 손을 내밀어도 이 전 총리의 정치위상에 미뤄 쉽게 응하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 전 총리가 지방선거 이후에 대비 큰 그림을 그릴 가능성도 있다. 갈라진 야권을 한데 모으고, 보수를 규합하는 적임자로 부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치는 내가 한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다. 국민이 불러줘야 한다"는 대목에서 의중을 조금이나마 읽을 수 있다. 이 전 총리는 지금 칩거 아닌 칩거 중이다. 괜한 오해를 불러오지 않을까 사람 만나는 일도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는 게 측근들의 전언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