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긴박했던 개헌특위 연장 협상…여야, 또 '네탓' 공방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12월 23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23일 00시 30분
▲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1일 오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회동을 갖고 대화하고 있다. 2017.12.21
    pdj6635@yna.co.kr
▲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1일 오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회동을 갖고 대화하고 있다. 2017.12.21 pdj6635@yna.co.kr
긴박했던 개헌특위 연장 협상…여야, 또 '네탓' 공방만

민주 "방탄국회 전략" vs 한국당 "개헌논의 짓밟아"

국민의당, 민주·한국 싸잡아 비판…"두 당의 고집으로 결렬"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슬기 서혜림 기자 = 여야가 22일 연말로 끝이 나는 국회 개헌특위의 활동기한 연장을 위해 여러 중재안과 절충안을 제시하며 막판까지 긴박한 신경전을 펼쳤지만 결국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회동이 10분 만에 파행으로 끝난 만큼 이날은 이른 아침부터 여의도의 한 식당에 모여 합의안 마련에 안간힘을 썼다.

전날까지만 해도 '활동기한 연장은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던 정 의장과 우원식 원내대표가 일부 전향적 태도를 보이고, 여기에 한국당이 '응답'하면서 오전 한때 협상 타결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당이 정부·여당의 '지방선거·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에 대한 반대 입장을 꺾지 않으면서 여야 대치는 오후 늦게까지 계속 이어졌다.

민주당은 기존 입장에서 후퇴한 '2개월 연장안'을 내놨음에도 한국당이 별 반응을 보이지 않자 한국당의 '6개월 연장안'을 수용하되 '2월 말까지 성안에 최선을 다한다'는 최종안을 제시했으나 이마저도 거부당했다.

국민의당도 협상 막판 개헌특위와 정개특위를 합해 6개월 시한을 두는 대신 인원을 줄여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중재안을 마련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이러는 동안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후 4시까지 기다리겠다", "오후 5시 30분까지 안 받아들이면 결렬이다"는 등의 압박 메시지를 발신하며 버티기 작전에 들어갔다.

오후 5시 40분께 정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의장실에 다시 모여 최종 담판을 시도했다. 그러나 김성태 원내대표는 먼저 문을 열고 나오며 '협상 결렬'을 일방 선언했다.

여야는 개헌특위 시한 연장협상이 불발된 데 대해 '네탓'을 하기에 바빴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방선거의 유불리 때문에 그런(동시투표를 할 수 없는) 이유를 이야기했는데 옳지 않다"며 "개헌을 하자는 것인지, 안 하기 위해 트집을 잡는 것인지 정말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 소속 최경환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거론하며 "한국당이 협상을 거부한 것은 1월 9일까지 임시국회를 열어 방탄국회를 하려는 목적이다. 자당 의원을 보호하기 위한 사실상의 방탄국회를 노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협상 결렬 후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 의장과 민주당은 오직 '문재인 개헌'으로 가기 위해 '국회 개헌'을 내팽개쳐버리려 한다"며 "청와대와 정 국회의장, 민주당의 개헌공작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민주당, 국회의장, 청와대가 삼각 공조로 끝까지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실시 주장을 못 박으면서 개헌특위 연장안의 합의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 양측을 싸잡아 비판하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두 당의 고집으로 인해 (중재안으로 내세운) 국민의당 안조차 채택되지 못하고 결국 결렬됐다"고 비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