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골 폭발' 한국, 7년7개월 만에 일본 격파…통렬한 '도쿄대첩'(종합)

김신욱 2골에 정우영·염기훈 FK골…일본 4-1로 꺾고 E-1 챔피언십 2연패
45년 만에 한일전 3골차 대승으로 러시아월드컵 6개월 앞두고 자신감 충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16일 21시 47분
▲ (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역전골을 넣은 정우영이 동점골을 넣었던 김신욱과 환호하고 있다. 2017.12.16
    utzza@yna.co.kr
▲ (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역전골을 넣은 정우영이 동점골을 넣었던 김신욱과 환호하고 있다. 2017.12.16 utzza@yna.co.kr
▲ (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한국의 정우영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17.12.16 utzza@yna.co.kr
▲ (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한국의 정우영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17.12.16 utzza@yna.co.kr
▲ (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염기훈이 왼발 프리킥으로 네번째 골을 넣은 뒤 7년여 전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고 있다. 2017.12.16
    utzza@yna.co.kr
▲ (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최종 3차전 한국 대 일본 경기. 염기훈이 왼발 프리킥으로 네번째 골을 넣은 뒤 7년여 전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고 있다. 2017.12.16 utzza@yna.co.kr
'4골 폭발' 한국, 7년7개월 만에 일본 격파…통렬한 '도쿄대첩'(종합)

김신욱 2골에 정우영·염기훈 FK골…일본 4-1로 꺾고 E-1 챔피언십 2연패

45년 만에 한일전 3골차 대승으로 러시아월드컵 6개월 앞두고 자신감 충만







(도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남자축구가 역대 78번째 한일전을 통쾌한 '도쿄 대첩'으로 장식하고 동아시아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최종 3차전에서 경기 초반 선제골을 내주고도 김신욱(전북)의 멀티골과 정우영(충칭)과 염기훈(수원)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앞세워 '숙적' 일본을 4-1로 물리쳤다.

이로써 2승 1무를 기록한 한국은 2015년 우승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우승 상금 2억8천만원을 덤으로 챙겼다. 한국의 이 대회 우승은 2003년 원년 대회와 2008년 대회, 2015년 대회에 이어 통산 네 번째다. 한국이 이 대회에서 2승 1무, 무패 기록으로 우승한 건 2003년 대회 이후 14년 만이다.

반면 2연승 중이던 일본은 안방에서 한국에 '역전 우승'을 헌납하며 2013년 대회 우승 이후 4년 만의 정상 탈환에 실패했다.

한국은 또 일본과의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 41승 23무 14패의 우위를 이어갔다.

한국이 일본을 상대로 승리한 건 2010년 5월 24일 친선경기에서 박지성과 박주영의 골로 2-0으로 승리한 이후 7년 7개월 만이다. 또 한국이 일본에 세 골 차로 이긴 건 1972년 메르데카컵 준결승 3-0 승리 이후 무려 45년 만이다.

한국은 그동안 일본과 맞대결에서 5경기 연속 무승(3무 2패) 행진 중이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6개월여 앞둔 신태용호는 올해 마지막 A매치에서 '영원한 라이벌' 일본에 대승을 거두고 E-1 챔피언십 트로피를 차지해 자신감을 충전하고 월드컵 본선 준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신태용 감독은 한일전에 이근호(강원)와 김신욱을 공격 쌍두마차로 내세운 4-4-2 전형을 들고 나왔다.

좌우 날개에 김민우(수원)와 이재성(전북) 배치되고, 주세종(서울), 정우영(충칭)이 중앙 미드필더 듀오로 호흡을 맞췄다.

포백 수비진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윤영선(상무)-장현수(FC도쿄)-고요한(서울)이 서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가 꼈다.

출발은 불안했다.

태극전사들이 상대 탐색을 할 사이도 없이 일본이 홈팬들의 응원 속에 경기 초반 이른 시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다.

한국은 킥오프 2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쇄도하는 이토 준야를 수비하던 장현수가 왼쪽 어깨를 손으로 잡는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키커로 나선 고바유시 유가 왼쪽 골문으로 침착하게 꽂아넣어 한국은 0-1로 뒤졌다.

선제골을 내준 태극전사들이 거센 반격으로 동점골을 뽑아내며 승부의 흐름을 바꿨다.

동점골의 주인공은 장신 공격수 김신욱이었다. 전반 11분 김진수의 날카로운 크로스에 몸을 던진 헤딩슛으로 일본 골키퍼 나마무라 고스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김신욱은 전반 13분 헤딩골을 꽂았다.

김진수가 왼쪽 측면에서 빨랫줄 같은 크로스를 올려주자 수비수를 옆에 두고 공중으로 솟구쳐 오른 김신욱은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틀었다. 김신욱의 머리를 맞고 속도가 붙은 공은 그대로 왼쪽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진수의 정교한 크로스와 김신욱의 탁월한 위치 선정 능력이 합작한 동점골이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일본을 몰아붙였고, 전반 23분 정우영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까지 터졌다.

한국은 전반 23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상대 파울로 프리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정우영이 강력한 오른발 무회전 슈팅을 날렸다. 공은 수비벽 사이로 날아가 그대로 일본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을 꿰뚫었다.







일본 골키퍼 나카무라가 손을 써볼 수도 없을 정도로 완벽한 프리킥 골이었다. 정우영이 A매치 데뷔 22경기 만에 뽑은 첫 골.

2-1 역전에 성공하며 공격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일본 문전을 쉴 새 없이 두드렸고, 동점골의 주인공인 김신욱이 다시 한 번 해결사로 나섰다.

김신욱은 전반 35분 이재성이 상대 문전에서 수비수들을 제치고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침투한 김신욱에게 공을 찔러줬다. 김신욱은 침착하게 왼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중국과 1차전에서 2골 2도움을 합작했던 전북의 김신욱-이재성 듀오가 만들어낸 기분 좋은 추가골이었다.

태극전사들의 파상공세는 후반 들어서도 멈추지 않았다.

후반 8분 김신욱이 상대 문전에서 크로스를 헤딩으로 떨어뜨려 주자 김민우가 강한 왼발 슈팅을 날렸다. 골키퍼 나카무라가 간신히 쳐내 실점 위기를 넘겼다.

후반 19분에는 정우영이 대포알 같은 중거리 슈팅을 날려 상대 골키퍼의 가슴을 서늘하게 했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22분 무릎이 좋지 않아 중국전과 북한전에 아꼈던 이근호를 빼고 '왼발 달인' 염기훈을 교체 투입해 변화를 줬다.

염기훈의 교체 카드는 적중했고, 염기훈이 자신의 왼발로 마법을 부렸다.







염기훈은 후반 24분 일본 수비진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따낸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왼발로 낮게 깔아 찼다. 공이 상대 고바야시 발끝을 스치면서 살짝 굴절된 후 그대로 골그물을 흔들었다. 행운이 따라준 한국의 네 번째 득점이었다.

한국은 후반 39분 가와마타 겐고에게 헤딩슛을 허용했지만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기고 3점 차 승리를 완성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