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해 해양수산 상생발전’ 지혜 모으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13일 19시 44분
충남도·경기도·인천시 등
국회 토론회서 방안 모색

▲ 충남도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은 경기도, 인천시 관계자, 서해 연안 어업인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해안권 해양수산 공동 상생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백승목 기자
충남도와 경기도, 인천시 등 서해안권 지방자치단체들이 해양수산 분야 공동 상생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충남도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은 13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제1 세미나실에서 경기도, 인천시 관계자, 서해 연안 어업인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해안권 해양수산 공동 상생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충남연구원이 주관한 이날 토론회는 기조강연과 주제발표, 지정 및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열렸다. 박완주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유한 서해안은 다양한 해양관광 개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전문적으로 연구·교육할 수 있는 기관은 부족하다”며 “모든 국민이 함께 즐기고, 교류할 수 있는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 나아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말했다.

양창호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은 '해양수산 분야 발전을 위한 서해안권의 역할 증대 방안'을 주제한 기조강연에서 △서해안 연안·해양 잠재력 △해양수산 혁신 방향 △자치분권과 해양수산 혁신 성장 등을 설명했다. 이어 서해안 해양수산 혁신 전략으로 △연안·해양의 전통 가치가 살아 있는 지역문화유산 활용 △해양 생태 회복 국제적 선도 지역 육성 △환황해 연계 거점지대 육성 △지역 맞춤형 해양관광 상품 개발 △어촌 재생 및 활력화 △해외 소비자 맞춤형 수산식품 수출산업화등을 내놨다.

강길모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실장과 전승수 전남대 교수는 '서해안권 공동 발전을 위한 정책 방안', '서해 연안 환경의 기능회복과 미래-서해안권의 해양수산발전 상생방안' 등의 주제발표를 각각 진행했다.

강 실장은 서해안권 공동 발전 정책 방안으로 △중부권 해양수산 연구개발 특구 지정 및 조성 △서해안권 해양 르네상스 구현(근초고왕 프로젝트) △간척지 공간 활용을 통한 부가가치 증대 △서해안권 발전협의체 구성·운영 등 '세븐-업(7-UP)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전 교수는 △서해 연안 대규모 방조제 완공과 어업 생산량 변화 △우리나라 해안선 변화 등을 설명한 뒤, △선진국의 하구둑·하구호 개선·변화·생태계 복원 사례를 소개하며, 서해 연안의 환경 개선을 통한 상생 협력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선우·백승목 기자 swly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