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충남지사 출마 전망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07일 19시 29분
9일 당원대회 출정식 예상

▲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9일 내년 충남지사 출마를 알리는 사실상의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도백(道伯) 쟁탈전'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 대변인의 충남지사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며 대변인 사퇴후 어느 시점에 출마선언을 할 것인가에 초점이 맞춰져왔다.

내년 1월말을 전후해 박 대변인의 출마선언이 예상돼왔으며, 12월 예산국회가 끝나면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 경선모드에 돌입할 것으로 관측돼왔다.

그리고 박 대변인은 예산국회 법정 시한이 끝난 직후인 9일, 충남 공주에서 민주당 공주·부여·청양 당원대회 개최 일정을 잡았다. 공주는 박 대변인의 출신지이자 19대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이기도 하다.

이날 당원대회에는 안희정 충남지사를 비롯해 박완주 충남도당위원장과 각계 지역인사 및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어서 세 과시를 통한 사실상의 출정식이 될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앞서 박 대변인이 청와대 정무수석 제안을 고사한 배경에는 이처럼 충남지사 출마를 심중에 굳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박 대변인은 민주당 대변인과 원내대변인 등 당 대변인만 세차례 거친 능력을 인정받아 문재인 대통령의 대변인까지 잇따라 맡으며 대중들에게 친숙한 이미지로 어필되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